삼성 전자와 마스터 카드가 한국에서 생체 인식 결제 카드를 시험 운용

Samsung Electronics와 Mastercard는 제휴하여 임베디드 지문 센서를 사용하여 매장에서 거래를 승인하는 생체 인식 카드를 시험 운용하고 있습니다.

각서를 통해 확인 된 파트너십을 통해 양사는 삼성의 시스템 LSI 사업의 새로운 보안 칩셋을 사용하여 카드를 개발하는 것입니다. 삼성은 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키 이산 칩 “을 통합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여권, 신용 카드, 모바일 장치 등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에서 강력한 보안 솔루션의 배경을 활용하여 Mastercard와 Samsung Card와 연계하여 소비자가 안심하고 결제 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있는 환경을 구축 하다합니다. “전자 부사장 해리 조 말했다.

이 카드는 Mastercard 매장에서 결제 단말기에서 사용할 수있게되면 그들은 말했다.

거래가 이루어지는 경우에 PIN 및 서명의 승인은 필요 없다고 양사는 덧붙였다.

삼성에 따르면, 파일럿 생체 인식 카드는 올해 한국에서 전개되고 단계적인 과정으로 솔루션이 채택 될 예정입니다. 열기는 우선 국제 거래의 빈도가 높은 기업의 신용 카드에서 시작됩니다.

Mastercard는 2017 년에 지문 센서를 장착 한 신용 카드를 데뷔 시켰습니다. 당시 남아공에서 시험이 시작되고 연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배포를 계획하고 있었다고 선전하고있었습니다.

그 후, 신용 카드 칩과 SIM 카드 제조 업체 젬 알토는 이듬해 마스터 카드의 발자취를 따라 키프로스 은행의 고객에 지문 판독기가있는 비접촉식 신용 카드를 출시했습니다.

이후 Mastercard는 아이덴티티 솔루션 기업인 Idemia 및 싱가포르를 거점으로하는 fintech MatchMove와 제휴하여 아시아에서의 매장에서 지불 거래를 승인하기위한 생체 인식 지문 카드를 시험 적으로 도입하고 있습니다 .

F.Code Easy라는 Mastercard-Idemia 파일럿 카드에는 센서가 내장되어있어, 고객은 지문을 사용하여 지불을 승인 할 수 있습니다. 지문 센서는 결제 단말기에서 에너지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관련 보도

READ  캐나다에서 관광 버스 사고로 세 사람이 사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