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을’박세리 x 김준호, 안석 케미 폭발 .. 이승기 “가까워 졌으면 좋겠다”웃음 [어저께TV] -조선 닷컴

입력 2020.08.24 06:52


[OSEN=전미용 기자] 이승기는 어려움을 겪고있는 박세리와 김준호와 가까워지고 싶다고 말했다.

23 일 방송 된 tvN 예능 ‘서울 마을’에서는 박세리와 김준호가 공격적인 케미를 뽐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세리는 “대전 사람들과 친해지 기 힘들다”고 말하자 김준호 감독은 “감독님이 좀 그랬다. 사실 나는 형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박세리가 추천하는 백숙 앤 덕의 집으로 향하자 김준호는 “대전 사람의 모습이 변할거야”라고 쿨하게 말하는 박세리에게 말했다. 그러자 쿨하게 달리고 있던 박세리 옆에서 “좌석 바꿔줘”라고 말하며 웃었다.

두 사람을 지켜 보던 이승기는 “오늘 두 사람이 친해지길 바란다”며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백숙의 집에 도착한 다섯 명은 ‘표현 특수 부대’게임을했고, 서울 팀 이승기 x 차태현은 오리 국물과 닭 백숙을 맛있게 먹었다. 음식을 먹은 후 제작진은“계룡산이 유명해서 역 작가가 많다”고 말했다.

태국 지도자는 김준호에게 열쇠를 설명했다. “46 세가되면서 운이 바뀌었다. 앞으로 운이 끊어지고 직진 할 수있다. 산과 잘 어울린다. 대신 말과 행동과 다른 일만하면된다. 법적, 도덕적, 윤리적입니다. ” 이에 김준호는 “물을 좋아한다. 얼마 전에 물이 보이는 곳에 갔다. 운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역외과 의사는 “내부를 나무로하라”고 충고했다. 이승기는 박세리와 김준호의 케미에 대해 궁금해하며 “호환성 보지 않니?” “잘 맞아요. 합이 좋아요. 박세리는 큰 산이에요. 그래서 잘 맞아요.”그러자 그는 “김준호를 데리고 가면 좋을 것 같다”며 “나”라고 말했다. 애완 동물이 아니야.”그가 말했고 당황했다.

다음으로 박세리의 개인 비밀을 보았습니다. 그는 “산이지만 돌산이다. 남자는 나무 다. 자연적인 관계를 만난 것은 행운이다. 나는 25 년 동안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아직 대운인가?”라고 놀랐다.

그 후 한담이 추천하는 ‘엑스포 콤플렉스 쇼핑 센터’로 향했다. 한다 감은 “여기 오면 트렌드를 알 수있다”고, 박세리는 “이곳은 싸다. 수입 코너도있다”고 말했다. 2 층 옷가게가 도착하자 박세리는“내가 제일 좋아하는 곳이 여기있다. 언니가 정말 잘 간다”며 그곳으로 갔다. 사장님은 박세리를 맞이했습니다.

옷을보고 4 층으로 올라가 팬 사인회가 있었다. 박세리는 “내가 이기면 뭘 사 줄게”라며 이기심을 드러냈고 PD는 “이기면 원하는 걸 말해줘”라고 답했다. 첫 시민은 이승기를 선택했다. 이에 박세리는“대전 사람들이 서울 사람을 선택 하는가?”라고 말했다.

두 번째 작은 시민도 이승기를 택했고, 아이의 어머니는“내가 이곳에 와서 선택을 바꿨다”며 박세리를 선택했다. 하나 감과 김준호가“많이 변했다”고 말했다.

이승기가 결승전에서 이겼고, 이승기가 박세리에게 티슈 케이스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호박 식혜와 쇼핑을 갔다. /[email protected]

[사진] 방송 화면 캡처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OSE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영상] '우아의 여왕'이미자, 트로트 맨을 만나다
Written By
More from Izer

“놀이 뭐하니 ‘엄정화 과거의 무대 완벽 재현 …”역시 레전드 “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천재 연기자’엄정화가 ‘놀이 뭐하니?’에서 과거 자신의 역대...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