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양궁 선수권 대회: Ankita Bhakat, 여자 양궁 종목 7위

인도의 고독한 생존자인 Ankita Bhakat가 이번 주말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Yankton에 있는 100에이커 규모의 NFAA Easton Yankton 양궁 센터에서 열린 올림픽 대회인 세계 여자 양궁 선수권 대회에서 7위에 올랐습니다.

Ankita는 8강전에서 미국의 은메달리스트인 Casey Cowfold를 2-6으로 꺾었습니다. 앞서 우유 배달원의 딸인 콜카타 출신의 23세 선수는 준결승에서 4등 한국 양궁 강채영을 6-4로 놀라게 했다.

2라운드와 3라운드에서 안키타는 체코의 젠드리스카 반니코바를 7-3, 알렉산드라 미르카(몰도바)를 7-1로 이겼다. 1라운드를 치른 세계 17위 인도인은 77명의 경쟁자 중 7위에 올랐다.

7개의 국제 메달을 획득한 Ankita는 이번이 두 번째 출전임에도 불구하고 권위 있는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아직 단식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습니다. 2017년 세계청소년대회와 올해 초 월드컵 무대에서 금메달을 딴 그녀는 디피카 쿠마리의 후계자로 평가받고 있다.

주니어 세계 챔피언인 한국의 강은 3라운드에서 인도의 코말리카 배리를 6-4로 꺾었다.

반복되는 이벤트에서 또 다른 인디언, Riddhi는 두 번째에서 졌습니다.

남자 부문에 출전한 Barth Salonki와 Atul Verma는 1, 2차전에서 패했고 Aditya Chaudhry는 4차전에서 스페인의 Miguel Garcia에게 6-0으로 항복했습니다.

인도는 여자 종합 및 혼합 종목 팀이 3개의 은메달을 획득하며 귀국했습니다. (글로벌 양궁)

“한국의 안산처럼 지난 도쿄올림픽에서 메달을 따고 출전한 많은 저격수들이 여기에 있습니다. 그들은 영감을 얻습니다. 그저 그들의 사격을 보고 있었고 사격이 얼마나 좋았는지 생각했습니다. 그들을 보고, 저는 그런 식으로 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잘 할 것입니다. 앞으로 잘 될 것입니다.”라고 Komalika는 worldarchery.spot에 주니어 토너먼트에서 다음 단계로의 졸업에 대해 말했습니다.

인도는 여자 종합 및 혼합 종목 팀이 3개의 은메달을 획득했으며 복합 종목에서도 V Jyothi Surekha가 유일한 개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금메달 라운드에서 비자야와다 소녀는 콜롬비아의 사라 로페즈에게 146-144로 패했습니다. 이것은 또한 Jyothi와 Sara와의 세계 결승전에서의 세 번째 만남이었습니다. Jyothi는 또한 팀의 두 결승전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으며 콜롬비아를 상대로 2위를 했습니다.

READ  벨기에 특사 부인, 서울 공격 혐의에 면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