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우체국의 1 세기에 걸쳐 산타 편지 아카이브

스웨덴 우체국의 1 세기에 걸쳐 산타 편지 아카이브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12월 18일에 촬영된 이 동영상은 지난 1세기에 걸쳐 산타클로스로 보낸 1만통 편지의 일부를 바라보는 '포스트놀드' 우체국 우표 부문 책임자 크리스티나 오로후스 도터가 비치고 있다. 스톡홀름에 보관됩니다. 지난해 스웨덴 우편은 전세계에서 산타클로스로 향한 추정 1만6000통의 편지를 받았다. '라플란드', '순록의 나라' 또는 '산타의 이글루'로 향했다는 이유로 스칸디나비아의 나라에 도착한 이러한 매우 친밀한 편지는 매년 신중하게 개봉되며 대상이 주어지면 회신 됩니다. AFP – 연합 뉴스

스웨덴 우체국에는 매년 “친애하는 산타 씨”로 시작하는 수천 통의 편지가 쇄도하고 있으며, 우체국은 그 편지에 대답 할뿐만 아니라 눈에 띄는 편지를 1 세기 이상 보관하고 있습니다 .

‘라플란드’, ‘순록의 나라’, ‘산타의 이글루’ 등 주소로 우편 서비스 포스트놀드에는 지난해에만 파더 크리스마스용 편지 약 1만6000통이 닿았다.

매년 몇 통의 편지가 박물관의 아카이브로 선택됩니다. 이 컬렉션에는 현재 전세계 약 10,000개의 편지가 보관되어 있으며, 가장 오래된 것은 189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갑니다.

스톡홀름 우편박물관에서 포스트놀드 우표 부문 책임자 크리스티나 오로프스 도터는 “이들은 미국에서 온 것, 아시아에서 온 것, 그리고 대만에서 온 것도 있다”고 AFP에 말했다. .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12월 18일에 촬영된 이 비디오에는 포스트놀드 우체국 우표 부문 책임자인 크리스티나 오로프스 도터가 지난 1세기에 걸쳐 산타클로스에 보낸 1만통 편지 일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비치고 있다. 스톡홀름에 보관됩니다. 지난해 스웨덴 우편은 전세계에서 산타클로스로 향한 추정 1만6000통의 편지를 받았다.  '라플란드', '순록의 나라' 또는 '산타의 이글루'로 향했기 때문에 스칸디나비아의 나라에 도착한 매우 친밀한 편지는 매년 조심스럽게 개봉되며 목적지가 주어지면 회신됩니다. . AFP - 연합 뉴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12월 18일에 촬영된 이 동영상은 지난 1세기에 걸쳐 산타클로스로 보낸 1만통 편지의 일부를 바라보는 '포스트놀드' 우체국 우표 부문 책임자 크리스티나 오로후스 도터가 비치고 있다. 스톡홀름에 보관됩니다. 지난해 스웨덴 우편은 전세계에서 산타클로스로 향한 추정 1만6000통의 편지를 받았다. '라플란드', '순록의 나라' 또는 '산타의 이글루'로 향했다는 이유로 스칸디나비아의 나라에 도착한 이러한 매우 친밀한 편지는 매년 신중하게 개봉되며 대상이 주어지면 회신 됩니다. AFP – 연합 뉴스

장난감, 애완 동물, 책은 오늘처럼 오랜 세월 동안 아이들이 원하는 것들의 목록의 상위에 순위를 매겼습니다. 그러나, 옛날의 아이들은 아마 기대가 조금 겸손했을 것입니다.

“오래된 편지에서는 아이들이 아마도 하나 또는 두 가지를 추구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지만 오늘은 더 긴 목록이 있습니다.”라고 오로브스 도터는 말했습니다.

READ  제 2의 지구 이외의 지역보다 좋은 환경 제공 외계 행성 찾기

아이들의 필기로 작성된 많은 편지에는 산타에게 질문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당신에게 무엇을 내야 할지 알 수 있듯이, 당신이 좋아하는 음료는 무엇입니까?” 1960 년대에 한 어린 소녀가 물었습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12월 18일에 찍은 이 동영상에는 '포스트놀드' 우체국 우표 부문 책임자인 크리스티나 오로프스 도터가 지난 1세기에 걸쳐 산타클로스로 보낸 1만통 편지 의 일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이 비치고 있다. 스톡홀름에 보관됩니다. 지난해 스웨덴 우편은 전세계에서 산타클로스로 향한 추정 1만6000통의 편지를 받았다.  '라플란드', '순록의 나라' 또는 '산타의 이글루'로 향했다는 이유로 스칸디나비아의 나라에 도착한 이러한 매우 친밀한 편지는 매년 신중하게 개봉되며 대상이 주어지면 회신 됩니다. AFP - 연합 뉴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12월 18일에 촬영된 이 동영상은 지난 1세기에 걸쳐 산타클로스로 보낸 1만통 편지의 일부를 바라보는 '포스트놀드' 우체국 우표 부문 책임자 크리스티나 오로후스 도터가 비치고 있다. 스톡홀름에 보관됩니다. 지난해 스웨덴 우편은 전세계에서 산타클로스로 향한 추정 1만6000통의 편지를 받았다. '라플란드', '순록의 나라' 또는 '산타의 이글루'로 향했다는 이유로 스칸디나비아의 나라에 도착한 이러한 매우 친밀한 편지는 매년 신중하게 개봉되며 대상이 주어지면 회신 됩니다. AFP – 연합 뉴스

4세아는, 자신의 이름을 쓸 수 있게 된 지 얼마 안 되는 것을 산타씨에게 전하고 싶다고 말해, 「순록이 건강하면 좋네요」라고 덧붙였다. 모든 편지는 개봉되어 읽히고 회신 주소가 제공되면 박물관은 회신을 보냅니다.

오로후스 도터 씨에 따르면 회신은 보통 “”산타 씨로부터 안녕하세요”와 편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담겨있다. 그리고 크리스마스까지 할 일이 많이 있기 때문에 편지에 정말 감사 있다”고도 말했다. 그녀는 이 회신의 편지는 아이들에게 편지를 쓰는 것으로 누군가의 하루를 밝게 하고, “자신을 믿으면 모든 꿈이 이루어지는 것을 잊지 않는 것”을 장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산타클로스에게 편지를 보내는 것은 아이들만이 아닙니다. 올해 편지에는 20세의 청소년이 보낸 대만의 편지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AFP)

Written By
More from Sam Hi-Ah
바이덴은 윤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5월 한국을 방문할 예정
서울/워싱턴, 4월 21일(로이터)-미국 조바이덴 대통령은 다음달 한국을 방문해 윤석숙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Read More
Leave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