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칼럼: 베르가다모의 희생은 72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울려퍼진다 – The Vicksburg Post

“4월의 소나기가 5월의 꽃을 가져온다면 5월의 꽃은 무엇을 가져올까?”라는 오래된 수수께끼가 있습니다.

웃긴 대답은 “순례자”입니다. 진정한 답은 ‘시상 목록’이라고 생각합니다.

5월 학년말에 열리는 많은 축하 행사 중에는 지역 내 4개 고등학교의 연례 스포츠 시상식이 있습니다. 이것은 모든 팀과 모든 학교에서 최고의 선수를 기리는 것뿐만 아니라 공개되지 않을 수도 있는 개인의 업적을 기리는 훌륭한 이벤트입니다.

반면 재미는 덜하다. 신문과 웹사이트에서 이 사람들을 알게 되어 기쁩니다. 그러나 수백 명 정도의 이름 목록을 다시 쓰거나 형식을 지정하면 눈이 피로해질 수 있습니다.

수많은 최고의 선수들, 가장 발전된 선수들, 감독상, 센터 상들 사이에서 구겨졌지만, 항상 내 눈을 사로잡는 이름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베르가다모입니다. 현충일 주말에도 특히 적합합니다.

Anthony Paul Vergadamo는 1948년에 St. Aloysius 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그는 축구와 몇 가지 다른 스포츠를 했고 모든 면에서 인기 있는 학생이었지만 여기 Vicksburg에서 불멸의 존재가 된 일은 2년 반 후에 일어났습니다.

페라가모는 졸업 후 걸프포트로 옮겨 미 해병대에 입대했다. 상병으로 진급하여 1950년 한국전쟁에 참전하였다.

베르가다모는 해병 5연대, 해병 1사단 등 유엔군과 함께 있던 중이었다.

11월 말과 12월 초에 2주 이상 동안 유엔군은 흥남의 항구 도시에서 계획된 철수를 위해 78마일 후퇴하면서 중국군과 추운 날씨에 맞서 싸웠습니다.

피난길은 언덕이 늘어선 단일 길을 따라 내려갔습니다. 안전에 도달하기 위해 유엔군은 적들이 진격할 때 언덕에서 적을 몰아낼 필요가 있었습니다. 전투 6일차인 12월 2일, 그들은 1542고지라고 불리는 곳에 도달했고, 해병 1사단 5해병연대에 이를 정리하는 임무가 주어졌다.

Vergadamo는 싸움에서 살아남지 못했습니다. 그는 1542고지 전투에서 전사했고 동료 해병대원들과 함께 길가에 묻혔습니다. 구타를 당한 생존자들은 12월 13일 흥남에 도착했지만 베르가다모는 종종 “초신 퓨”라고 불리는 전투에서 전사하거나 실종된 거의 6,000명의 미군 중 하나입니다.

Vergadamo의 유해는 미국으로 반환되지 않았습니다. 그의 이름은 전국의 많은 한국 전쟁 기념관에 새겨져 있어 여기 Vicksburg에서 Vergadamo Award에서 우리를 한 바퀴 도는 느낌을 받습니다.

READ  Dechapol과 Sapsiree는 3 부작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이 트로피는 1951년 페라가다모의 친구와 동료들이 그의 추모를 기리기 위해 마련한 것입니다. 코트에서뿐만 아니라 리더십을 발휘하는 Aloysius 축구 선수는 학교의 최고의 스포츠 영예로 여겨지는 매년 수여됩니다. 올해의 수상자는 1위 쿼터백인 Tristan Wilbanks였습니다.

위대한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을 기억하는 동시에 수백 명의 고등학생과 대학 졸업생을 세계로 보내는 날이 오는 것은 당연합니다. 그들 앞에 놓인 끝없는 자유와 가능성은 지난 250년 동안 우리 군인들이 싸워온 것입니다.

이번 현충일 주말에 많은 젊은이들의 생명이 석방된 것을 축하하면서 우리가 역사의 이 지점에 도달하는 데 목숨을 바친 Anthony Vergadamo와 같은 사람들을 기억하는 시간을 가지십시오. 그것들은 목록이나 기념비에 있는 이름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그들 각자는 그들이 가진 모든 것과 우리가 가질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얻을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것을 바쳤습니다.

Ernst Bowker는 Vicksburg Post의 스포츠 편집자입니다. 그는 [email protected]으로 연락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