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립병원에서 14세 남학생이 뎅기열로 사망

시립병원에서 14세 남학생이 뎅기열로 사망
  • Published11월 8, 2023
콜카타: 뎅기열 사례가 감소하고 있지만 매개체 매개 질병으로 인해 계속해서 생명이 희생되고 있습니다. 지난 일요일 콜카타의 한 사립병원에서 14세 소년이 감염으로 사망했습니다. 병원 소식통에 따르면 9학년 학생은 매우 위독한 상태로 이송됐다. 숫자 감소에도 불구하고, 도시 전역의 대부분의 병원에는 여전히 많은 수의 뎅기열 환자가 있습니다. 이 도시에서의 죽음은 또 다른 십대가 뎅기열로 사망한 지 일주일 만에 나온 것입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EM Bypass의 유명 사립학교에서 공부한 Shibam Pradhan은 일주일 전 Medica Superspecialty 병원에 입원하여 뎅기열을 앓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14세 소년은 첫날부터 집중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의 상태는 계속 악화되었고 의사들은 그를 소생시키지 못했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아이의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아 이송됐다”며 “모든 집중치료 지원에도 불구하고 아이는 살아남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그 소년은 가족과 함께 구자라트 어딘가로 휴가를 떠났고 그곳에서 병에 걸렸다. 현지 의사가 항생제를 처방했습니다. 그의 상태가 호전되지 않은 채 콜카타로 돌아온 후 그는 EM Bypass를 통해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키더푸르(Kidderpur) 출신의 18세 XII반 학생이 알리포레(Alipore)의 한 개인 병원에서 뎅기열 쇼크 증후군과 다발성 장기 부전으로 사망한 것은 10월 30일이었습니다.
두르가 푸자(Durga Puja) 기간 동안 뎅기열 입원이 감소한 이후 콜카타 전역의 대부분의 병원에서는 다시 뎅기열 입원이 증가했으며 이들 환자 중 다수는 소아 연령층에 속합니다.
국공립병원의 한 소아과 의사는 “아직도 뎅기열 환자가 많이 나오고 있고, 아주 심각한 어린이 사례도 있다”며 “수은주 수치가 정상치 이하로 크게 떨어질 때까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뎅기열 발병이 최고조에 이르렀다가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뎅기열을 일으키는 모기인 Aedes aegypti는 여전히 퍼지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보건 서비스 담당 이사인 Siddhartha Neogi는 “뎅기열은 잘 통제되고 있으며 그 숫자는 감소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function loadGtagEvents(isGoogleCampaignActive) { if (!isGoogleCampaignActive) { return; } var id = document.getElementById('toi-plus-google-campaign'); if (id) { return; } (function(f, b, e, v, n, t, s) { t = b.createElement(e); t.async = !0; t.defer = !0; t.src = v; t.id = 'toi-plus-google-campaign'; s = b.getElementsByTagName(e)[0]; s.parentNode.insertBefore(t, s); })(f, b, e, 'https://www.googletagmanager.com/gtag/js?id=AW-877820074', n, t, s); };

function loadSurvicateJs(allowedSurvicateSections = []){ const section = window.location.pathname.split('/')[1] const isHomePageAllowed = window.location.pathname === '/' && allowedSurvicateSections.includes('homepage')

if(allowedSurvicateSections.includes(section) || isHomePageAllowed){ (function(w) { var s = document.createElement('script'); s.src="https://survey.survicate.com/workspaces/0be6ae9845d14a7c8ff08a7a00bd9b21/web_surveys.js"; s.async = true; var e = document.getElementsByTagName('script')[0]; e.parentNode.insertBefore(s, e); })(window); }

}

window.TimesApps = window.TimesApps || {}; var TimesApps = window.TimesApps; TimesApps.toiPlusEvents = function(config) { var isConfigAvailable = "toiplus_site_settings" in f && "isFBCampaignActive" in f.toiplus_site_settings && "isGoogleCampaignActive" in f.toiplus_site_settings; var isPrimeUser = window.isPrime; if (isConfigAvailable && !isPrimeUser) { loadGtagEvents(f.toiplus_site_settings.isGoogleCampaignActive); loadFBEvents(f.toiplus_site_settings.isFBCampaignActive); loadSurvicateJs(f.toiplus_site_settings.allowedSurvicateSections); } else { var JarvisUrl="https://jarvis.indiatimes.com/v1/feeds/toi_plus/site_settings/643526e21443833f0c454615?db_env=published"; window.getFromClient(JarvisUrl, function(config){ if (config) { loadGtagEvents(config?.isGoogleCampaignActive); loadFBEvents(config?.isFBCampaignActive); loadSurvicateJs(config?.allowedSurvicateSections); } }) } }; })( window, document, 'script', );

READ  세상을 바꾼 "암세포"공급자 헨리에타 랙스를 알고 계십니까?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