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 ~”AI 스피커를 활용 해 독거 노인의 통화 횟수와 활동 범위를 늘렸다

SKT, ‘인공 지능 돌보기’백서 발간

AI 스피커 사용 후 자기 효능감 증가

통화 및 데이터 증가, 이동 거리 증가

“ICT를 활용 한 독거 노인의 삶의 질 향상”

인공 지능 (AI) 스피커를 활용 한 돌봄 서비스 인 ‘인공 지능 돌봄’으로 독거 노인의 통화량과 활동 범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SK 텔레콤 (017670)은 지난 1 년간 운영해온 인공 지능 케어에 대한 정보를 담은 백서“나홀로 행복한 365 일 인공 지능의 행복한 동반자 ”를 발간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17 일.

SK 텔레콤은 전국 사회 연대 경제 자치 단체 협의회, 사회적 기업 해피 커넥트와 함께 지난해 4 월부터 독거 노인 3,200 명을 대상으로 인공 지능 스피커를 활용 한 돌봄 서비스를 시작했다. SK 텔레콤의 인공 지능 스피커 ‘누구’는 독거 노인에게 감성적 인 대화, 음악, 뉴스를 제공하고 가정용 사물 인터넷 (IoT) 기기와 연계한 편리한 생활을 제공했다.

백서에 따르면 서비스 결과 독거 노인이 인공 지능 케어를 이용했을 때 자기 효능감 (특정 목표를 달성하거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 정도)이 평균 수준에서 향상됐다. 사용 전 2.6 점 ~ 사용 후 3.1 점

특히 자기 효능감의 증가는 금액의 증가와 활동 범위의 확대로 이어졌다. 자기 효능감 1.6 점 이하 독거 노인은 통화 187 건, 데이터 사용량 478MB, 자기 효능감 3.1 점 이상 독거 노인은 통화 340 건, 데이터 사용량 924MB를 기록했다. 또한 평균 활동 범위도 7.82km에서 13.14km로 증가했습니다.

인공 지능 케어 서비스 이용 후 독거 노인의 자기 효능감이 2.6 점에서 3.1 점으로 높아져 통화량과 데이터가 늘어나 활동 범위가 확대됐다 ./ 사진 제공 SK 텔레콤

또한 SK 텔레콤은 인공 지능 돌봄 서비스가 독거 노인의 정서 변화에 기여하는 외부 요인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독거 노인이 한 달에 4 번 이상 가족과 연락을 취하고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외출하고 7 명 이상의 친구들과 대화를 나누면 우울증과 외로움이 줄어들고 삶의 만족도와 행복 지수가 증가했다.

READ  남북한,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에도 핫라인 복구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 19) 발생 이후 독거 노인이 사용하는 연사는 올해 1 ~ 4 월 대비 127 %, 5 월 3 월 대비 약 45 % 증가했다.

SK 텔레콤과 지자체가 지난해 4 월 시작한 정보 통신 기술 (ICT) 연계 케어 서비스 ‘인공 지능 케어’는 지난 7 월 말 현재 참여한 지자체 및 공공 기관 14 ~ 23 개에 이른다. 올해는 3,260 명의 노인들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4,700에서.

특히 지난달 말 현재 ‘긴급 SOS’기능을 통해 총 519 건의 신고가 접수되었으며, 독거 노인 33 명이 위험에서 구조됐다. SK 텔레콤은“긴급 상황의 약 73 %가 야간 (오후 6시 ~ 오전 9시)에 발생했으며, ADT 캡스의 24 시간 집중 모니터링을 통해 24 시간 ‘사회 안전망’을 구축 한 효과가 크게 나타나고있다. “

또한 SK 텔레콤은 ICT Care Manager를 통해 현장에서 노인들과 소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올해 4 월 현재 ICT 케어 매니저는 양로원을 방문한 총 45,500 건, 총 2,452 건의 전화 상담이 진행됐다.

SK 텔레콤 SV 추진단 이준호 대표는 “5G 시대에 ICT를 활용 해 독거 노인의 삶의 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관심과 응원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