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4월 26일 개막

일본의 모모타 켄토와 야마구치 아카네는 4월 26일부터 5월 1일까지 몬테루파 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아시아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에서 40만 달러의 아시아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도전합니다.

Momota는 남자 단식 경기를 주관했고 Yamaguchi는 중국 우한에서 열린 2019년 판에서 여자 단식 챔피언을 차지했습니다. 둘 다 현재 세계 배드민턴 연맹(BWF) 랭킹 1위입니다.

모모타(Momota)가 32인 싱글 무승부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의 Anthony Senesuka Genting, 말레이시아의 Lee Zi Jia, 인도네시아의 Jonathan Christie, 인도의 Lakshiya Sen, 싱가포르의 Luo Kin Yu, 인도의 Kedambi Srikanth, 일본의 Kanta Tsuniyama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여자 싱글 시드 8위는 야마구치, 한국의 안성, 일본의 오쿠후라 노조미, 인도의 부살라 신두, 중국의 허펑자오, 태국의 본바위 추웽, 부산의 웅밤롱판, 일본의 타카히시 사야카다.

남자 복식 부문에서는 세계 2위 무하마드 아산(Muhammad Ahsan)과 1위 인도네시아의 헨드라 세티아완(Hendra Setiawan)이 포함된다. Takuru Hokki와 Yugo Kobayashi가 2위, 인도의 Satwixiraj Rankiriddi/Chirag Shetty, 인도네시아의 Fajar Alfian/Muhammed Ryan Ardianto, Aaron Chea/Suh Wuyik 및 Ong Yu Sen/Teo Ii(말레이시아), 최솔규/서승재(남쪽)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한국, 말레이시아의 Goh Sze Fei/Noor Izzuddin.

중국 챔피언 Chen Qingchen과 Jia Yifan이 여자 복식 톱 시드를 이끌고 이소희/신승찬, 한국의 김수영/공형, 후쿠시마 유키/히로타 사야카, 마쓰야마 나미/시다 치차루가 뒤를 이었습니다. 태국의 Kititharakul / Rawinda Prajongjai, 말레이시아의 Pearly Tan / Thinash Maralitharan, 인도의 Ashwini Ponnappa / Reddy N. Sikki.

Zheng Si Wei와 Huang Ya Qiong의 중국 쌍은 혼합 복식의 첫 번째 시드입니다. 다른 시더는 일본의 와타나베 유타/히가시노 아리사, 디펜딩 챔피언 왕일류/중국의 황동핑, 인도네시아의 프라빈 요르단/밀라티 다이바 옥타비안티, 한국의 서승재/채유종, 탕춘만/체잉 솟이다. 홍콩에서 온 Tan Kian Meng / Lai Bai Jing과 Goh Sun Huat / Lai Chiffon Jimmy가 말레이시아에서 왔습니다.

필리핀이 아시아에서 배드민턴을 개최한 것은 1961년과 2001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대회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우한에서 열렸으나 2020년과 2021년 전염병으로 취소됐다.

READ  일본, 한국과 교착상태에도 C조 1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