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탁구 선수권 대회 : 한국에 자신이있는 인도인 남자

동메달을 획득 한 인도 남자 팀은 금요일에 개최되는 제 25 회 ITTF-ATTU 아시아 탁구 선수권 준결승에서 톱 시드의 대한민국과 맞붙게 자신감 넘치고 있습니다.

확실히 한국은 장 우진 (세계 랭킹 12 위)와 李尚洙 (22 세)가 공격의 선두에 서 압도적 인 인기를 누리는 것이다. 그러나 스타빠도라의 샤라토카마루는 인도가 힘든 싸움을 벌이고 가능하면 기억에 남는 승리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강한 팀입니다. 2018 년 아시안 게임 준결승에서 그들 (한국)에게 패배했다.하지만 컨디션이 좋고, 특히 지난이란 전에서 승리 후 팀은 자신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준결승에 이길 수 타이틀을 쟁취 것이 좋아진다 “고 말했다. Sportstar.

보기 |
아시아 탁구 C’ships : 인도 남자가 준결승에 출전 한 뒤 동메달을 획득

챔피언십에서 국내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 한 샤라스은 “이 메달은 내가 지난 20 년 동안 쫓아 온 것이며, 마침내 그것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이 결과에 정말 만족하고 자랑 있다 “고 말했다.

좋은 시작이 중요합니다. “첫 2 경기에 이기고 압박 필요가있다.이란과의 경기에 큰 자신감이있다. 한국은 강한 팀이기 때문에 어려운 일이 될 것이다. 우리는 확실히 약자”라고 G는 말했다. . 사시얀.

인도에서 3 번째로 뛰어난 빠도라이다 HarmeetDesai 현재 형태의 Sharath와 Sathiyan에서 인도 졸도를 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잃을 것이 없다. 이것이 승리의 가장 좋은 기회”라고 그는 말했다.

한편 인도 여자 팀은 목요일에 중화 타이베이를 5-8으로 3 대 1로 이겼다.

결과 :

여자 팀 (포지션 5-8) : 인도 bt 중화 타이베이 3-1 (아루카나카마토 bt 쉔 – 쯔첸 11-4,11-9,10-12,13-11; 스틸 터 Mukherjee는이 신인리우에 패한 11- 4 12-14,5-11,4-11; Sreeja Akula bt Yu-Jhun Li 11-4,11-6,7-11,11-4; Sutirtha bt Hsien-Tzu Cheng 11-2,11-4 11 -5).

READ  [종합] `다락방 문제 아들`박정수 "전쟁 같은 사랑의 ... 365 일 전투 데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