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한국-한국과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화해

아시아/한국-한국과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화해

서울(피데스통신) – “세계의 분쟁, 전쟁, 적의, 분열은 끊임없이 격화되고 있지만, 교회는 이 행성에서 평화, 조화, 통일을 위한 사명을 포기하거나 포기할 수 없다. 한국의 가톨릭 교회로서 우리는 정직해야 합니다. 그리고 한국으로부터의 전쟁 발발 72주년을 계기로, 6월 25일에 서울의 명동 대성당에서 화해가 행해졌다.국가 화해 위원회의 전 회장인 토마스·아퀴나스·최·찬·호아 주교 에 의해 축하받은 미사는 평화를 강하게 기도한 성직자, 수녀, 그리고 수백 명의 가톨릭 교도들이 참석했습니다.
한국의 가톨릭교회는 한국 국민의 화해와 단결을 위한 효과적인 수단이 된다는 사명을 하고 있으며, 매년 한국 주교회의에 의해 선언된 국민 화해와 통일을 위한 기도의 날에 참여하기 위해 충실한 사람들을 보냅니다. 전쟁 기념일로 설정되어 그 상처는 오늘날에도 느껴집니다. “한국과 북한 정부는 한반도 평화의 대안을 찾아야 한다. 군사력을 강화하는 것은 결코 올바른 선택이 아니다. 성취하기 위해 우리의 마음에 합시다. 성모의 집결을 통해 조선인민과 모든 인류의 평화를 실현할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도해 주세요.” 했다. 한반도의 화해와 평화를 위해 종교적이고 충실한 기도를 바칩니다. 한국교회는 “우리가 기억하는 한 그들은 살아 있다”는 슬로건을 내세워 기도 캠페인을 시작했다. 우리가 그들을 위해 기도하는 한 기도는 대답될 것입니다.” 신앙이 비밀리에 그리고 큰 개인적 위험에 노출되어 살 수 있는 북한에 숨어 있는 가톨릭 충실한 사람들을 가리킵니다. 합니다. 서울대주교구의 메모로 피데스에게 보고합니다. 특별한 날의 정신적 활동 중 하나인 미사는 한국과 북한 사이의 화해와 평화를 촉진하기 위해 1995년 3월 1일 김수환 추기경이 창설한 서울대주교구 국가화해위원 모임에 의해 조직되었습니다. 한국. 지난 27년간 위원회는 매주 화요일 오후 7시에 명동 대성당에서 아시시의 성 프랜시스 “주여, 나를 당신의 평화의 도구로 만들어 주세요”에 기도하는 기도를 주장하는 미사를 조직 , 축하했습니다. 위원회 또한 북한 국민들에게 인도주의 지원의 다양한 구체적인 이니셔티브를 실시하고, 한국에 온 북한 난민들에게 원조를 제공하고, 평화교육과 리시를 위한 코스, 이니셔티브, 활동을 조직 많은 경우에 젊은이를 대상으로 평화로가는 길. (PA) (Agenzia Fides, 2022년 6월 28일)

READ  7 시간의 전투 후 700 마리의 참 다랑어를 굴리는 10 대 어부


공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