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폴로 11호: 아폴로 11호 임무 52년: 닐 암스트롱이 달에 발을 디딘 날

닐 암스트롱 그리고 Edwin “Buzz” Aldrin, 모든 아이들이 학교에서 지식에 관해서 배우는 두 이름 우주. 첫 번째 사람은 달에 첫 발을 디딘 사람이고 마지막 사람은 두 번째 사람입니다. 오늘은 2021년 7월 20일, 창립 52년차입니다. 나사‘에스 아폴로 11호 1969년 이 두 명의 미국 우주비행사를 달에 착륙시킨 임무.
소련이 인간을 우주로 보낸 최초의 국가가 된 이후로, 미국은 우주 문제에서 최대 라이벌을 앞지르기를 원했습니다. 불과 8년 만에 그들은 우주비행사를 우주로 보내는 데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을 달에도 착륙시켰습니다.
그만큼 아폴로 조종사와 함께 Neil Armstrong이 이끄는 11개의 미션 에드윈 올드린 명령의 통일성을 유지하는 것이 임무였기 때문에 달에 발을 들이지 않은 마이클 콜린스(Michael Collins) 콜롬비아 암스트롱과 올드린이 달에 착륙하는 동안 궤도에 있는 이글 달 모듈 내부에서 안전합니다. 우주 모듈은 750만 파운드의 추력을 지닌 363피트 높이의 3단 로켓인 새턴 V의 도움으로 지금까지 우주로 날아갔습니다.
연료가 30초밖에 남지 않았을 때
NASA에 따르면 암스트롱이 달에 달 착륙선을 착륙시켰을 때 남은 연료는 30초에 불과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다음과 같이 방송했습니다. “휴스턴, 여기가 고요함 기지입니다. 독수리가 착륙했습니다.” 당시 관제센터에서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암스트롱에 따르면 달에 착륙하는 것이 그의 가장 큰 두려움이었습니다. 그는 “알 수 없는 것들이 만연했다”며 “걱정할 것은 천 가지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우주선이 달 궤도에 진입하는 데 지구에서 발사된 후 3일이 걸렸습니다.
암스트롱, 올드린, 콜린스, 인류를 위한 거대한 도약
NASA에 따르면 5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TV로 달 착륙을 지켜봤다. 암스트롱은 최초로 달에 착륙했습니다. 그가 한 후에 그는 유명한 말을 했습니다. “그것은 한 사람에게는 작은 한 걸음, 인류에게는 한 번의 거대한 도약입니다.” Aldrin은 독수리의 다음 후손으로 그들이 처한 환경에 대해 “멋진 폐허”라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은 사진과 샘플을 촬영하면서 위성에서 약 2시간 30분을 보냈습니다. 본체를 지휘하던 콜린스에 합류하기 전에 그들은 미국 국기, 전사한 아폴로 1호 승무원을 기리는 패치, 독수리 다리 중 하나에 “여기 처음 발을 디딘 지구의 남자들이 있다”라는 명패를 남겼습니다. 1969년 7월 달에 우리는 인류에게 평화롭게 왔습니다. “모두 함께”. 승무원은 7월 24일 지구로 돌아와 태평양에 착륙했으며 이후 USS Hornet에 의해 선발되었습니다.

READ  두 명의 NASA 우주 비행사가 7 시간의 우주 산책을 완료했습니다.

Written By
More from Gal Dong-Yul

북한, 미국의 회담 제안 무시

게시자 : 김형진 | 통신사 북한은 미국이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한과 접촉했다고...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