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난민은 탈레반 탈취 후 1년 후 한국에서 생활을 재건

[용인(한인) 26일 로이터]- 400명 가까이 아프간 난민이 탈레반에 의한 조국 점거를 피하고 한국에 정착한 지 1년이 지났지만 많은 사람들이 화이트 칼라 일을 공장에서 일 로 바꾸어 말과 문화의 문제와 싸우고 있다. 그들은 새로운 삶을 구축합니다.

이들은 2021년 8월에 카불이 탈레반에 함락했을 때 한국이 피난한 79개의 아프간 가족 중 한 명이며, 전쟁으로 황폐한 산악국에서의 프로젝트에 임한 보상으로 장기 체류가 허용됨 네.계속 읽기

38세의 Shahpoor Ahmad Azimi는 수도 서울 남쪽에 있는 용인시 플라스틱 공장에서 12시간 야근근무를 시작하기 몇 시간 전에 로이터에게 “모든 것을 잃는 것은 매우 힘들다. 특히 자신 고향을 잃는 것은 매우 힘든 일입니다.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하려면 지금 가입하세요.

엘리트 카불 대학을 졸업하고 저널리즘 학사 학위를 받았고, 이전에는 아프가니스탄의 한국 지방 부흥 팀에서 일했던 아지미는 현재 플라스틱 제품을 포장하고 있습니다.

전직에도 불구하고, 일은 그의 가족을 기르고 있다고 아지미는 말했다.

“내 딸들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혼자 밖으로 나가거나 혼자 학교에 갈 수 없다”고 아지미는 인터뷰에서 덧붙였다. 우리는 결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일이 도전이고 제3국 정착을 향한 가장 큰 장애물은 언어 형성이라고 말했다.

“가끔 상사와 동료에게 정확한 이유를 말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그들은 “왜 이런 일을 할 수 없었습니까?”라고 물었습니다. 그러나 그 이유는 말할 수 없습니다.

정부는 난민들에게 어학 수업을 제공하지만 근무 시간 내에 참석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우리의 일정을 보라. 배울 시간은 없다”고 현재 아지미와 함께 일하고 있는 전 번역자 라마투라 라마트는 공장의 근무표를 가리키고 말했다. “그것이 가장 어렵습니다.”

정부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으로 피난한 아프가니스탄인의 대부분은 아지미씨처럼 회사원이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을 찾기 위해 전직해야 했다.

READ  "마지막 괴물 '은 한국의 역사에 거대한 괴물을 뿌리

데이터에 따르면 2 월까지 아직 한국에있는 78 가족 중 72 명이 제조업과 조선업에 취업하고 15 명이 그만두었다.

“그들은 의사 소통, 건강 및 직장 환경 문제로 인한 적응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의료 서비스의 배경을 가진 27명의 가운데, 같은 분야에서 일을 발견할 수 있었던 것은 2명만이었습니다. 현재 정부는 모국으로부터의 라이센스와 축적된 경험을 인정하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송씨는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민족의 동질성을 믿는 나라에서는 문화의 차이가 분명할 수 있습니다. 일부 한국인 보호자는 지난해 처음 아프가니스탄에 도착했을 때 현지 학교에 아프가니스탄 아이들의 입학에 항의했다.

많은 우려에도 불구하고 아지미는 다른 이유들 중에서도 아이들의 행복으로 인해 가까운 장래에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갈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현재 그는 과거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삶에 대해 “결코”생각하지 않고 새로운 시작에 집중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덧붙였다.

“과거를 생각하면 여기에서 모든 것을 잃게 된다. 가족도 아이들도 먼저 여기에서 인생을 시작한다”

Reuters.com에 무료로 무제한 액세스하려면 지금 가입하세요.

Soo-hyang Choi와 Dae-woung Kim의 보고서. Josh Smith와 Clarence Fernandez의 편집

우리의 기준: 톰슨 로이터의 신뢰 원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