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업신문]비타민 D 부족하면 코로나 감염 가능성 “철철”

“코로나 19 ‘감염 여부를 검사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후 향성 연구에서 비타민 D 결핍과’코로나 19 ‘감염의 위험 증가의 밀접한 상관 관계가 도출되었다.

미국 시카고 대학 메디컬 센터의 데이비드 메루쵸 교수 (병원의 학과장)의 연구팀은 미국 의학 협회 (JMA)가 발간하는 생물 의학 분야의 월간지 「미국 의학 협회의 네트워크 오픈 ‘지 (JAMA Network Open) 3 일 게재 한 “혈중 비타민 D 수치와 코로나 19 검사 결과 다른 임상 적 특징 사이의 상관성”제목의 보고서에서 같이 밝혔다.

메루쵸 교수는 “비타민 D가 면역 체계의 기능 수행에 중요한 역할을하는 것으로 알려져왔다”며 “앞으로 비타민 D를 보충하면 다양한 바이러스, 호흡기 감염이 발생하는 위험을 낮출 수 있음을 입증 한 연구 사례가 발표 된 바 있음을 유의할 필요가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번에 실시한 통계 분석을 사용하여 비타민 D 보충제의 효과가 “코로나 19 ‘감염의 위험성도 밀접한 관련이있는 것임이 시사되었다고 메루쵸 교수는 강조했다.

그의 연구팀은 시카고 대학 메디컬 센터에 의료 기록이있는 489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조사 대상자는 “코로나 19 ‘검사를 받기 전 1 년 이내에 혈중 비타민 D 수치를 측정 한 환자였다.

분석 작업을 진행 한 결과 혈중 비타민 D 수치가 20ng / mL 미만이며 부족에 해당 했음에도 불구하고이를 개선하기위한 대안을 강구하지 않은 그룹의 경우 “코로나 19 ‘검사에서 반응이 나타나는 비율이 혈중 비타민 D 수치가 충분한 수준을 보여 대조군에 비해 2 배 가까이 높게 나타났다가 눈에 띄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앞으로 의학 논문 미리 공개 사이트 온라인 무료 프린트 서버 www.medRxiv.org도 게재되었다.

메루쵸 교수에 따르면 현재 전체 미국인 중 절반 가량이 비타민 D 결핍에 해당한다고 생각되고있다.

비타민 D 부족 인원은 검정과 히스패닉은 시카고 일대처럼 겨울에 햇빛을 충분히 조사받지 않는 지역의 거주자들에서 특히 높은 것으로 알려져있다.

메루쵸 교수는 “비타민 D 결핍을 치료하는”코로나 19 ‘감염의 위험에 변화가 스러울 수 있는지를 이해하는 것이 지역적으로도 미국 전체 나 심지어 전 세계적으로도 매우 중요한 일이다 “고 밝혔다.

READ  제 16 回保寧 의사 에세이 상, 9 월 30 일까지 공모 외

그는 이어 “비타민 D 보충제는 가격이 저렴한 데다 매우 안전하게 섭취 할 수 대규모로 생산할 수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메루쵸 교수 연구팀은 비타민 D 보충제와 ‘코로나 19’감염의 위험 감소의 상관 관계 “코로나 19 ‘감염의 중증도 감소 여부를 규명하기위한 본격적인 실험 연구 (experimental studies)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구체적으로 어떤 형태의 비타민 D 섭취 강화 전략이 특정 인구 그룹에 최적 일 것인지를 이해하기위한 연구의 필요성을 손에 들고 옮겼다.

현재 시카고 대학 메디컬 센터 제휴 선 및 이와 관련된 몇 가지 제안의 임상 시험에 착수 한 상태이다.

Written By
More from Aygen

bnt 영상 권 민아, 꽃처럼 아름다운, 싱그러운 화보 스케치 영상 공개

[영상 촬영, 편집: 어반비앤티(urban-bnt)] 사람의 얼굴에는 눈이 너무 중요해서 ‘눈만 봐도 알...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