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한국인은 자신의 나라가 미국과 더 긴밀한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20년 3월 16일 한국 캠프 험프리스 밖에서 흔드는 미국과 한국의 국기(성조기)

캠프 험프리스, 한국 – 월요일에 발표된 여론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거의 87%가 한국이 다른 어떤 나라보다 미국과 긴밀한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6.8%가 한국이 미국과 정치, 경제, 외교 및 안보 관계를 더욱 긴밀히 발전시켜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3월 24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이번 여론조사를 의뢰했다.

북한이 한국의 최대 파트너가 되어야 한다고 답한 사람은 5%에 불과했고 중국은 3.2%였다. 유럽연합은 2.1%, 일본은 1.4%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1000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표본오차는 3%포인트였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대기업 컨소시엄인 노동조합은 “건전한 경제 정책을 추진”하려고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5년이 끝나기 한 달 전이다. 지난달 10일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 전 검사가 5월 10일 취임한다.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사람들은 문 대통령이 미국과의 관계보다 북한과의 관계를 우선시한다고 비난했습니다. . 북한의 잦은 요청.

그 대가로 보수적인 민중당의 윤 의원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하면서 대규모 훈련의 재개를 포함해 미국과의 긴밀한 유대를 촉구했다.

우리는 재건할 것이다 [South Korea]미국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인권의 핵심가치를 공유하며 포괄적인 전략적 동맹을 강화한다.

전경련이 실시한 여론조사는 별도의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7%가 한미동맹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응답이 나온 지 5개월 만에 나온 것이다. 연구소에 따르면 서울에 기반을 둔 한국국방연구원의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미국의 지원이 전년도에 비해 “상당한” 증가를 나타냅니다.

전경련 응답자의 거의 75%는 한국 정부가 일본과의 관계를 회복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관계 개선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응답은 22%, 다소 필요하다는 응답은 52.9%였다. 다소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18.5%,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6.6%였다.

특히 두 나라가 독도와 다케시마 섬의 영토 분쟁과 제2차 세계 대전 중 일본에 의해 매춘을 당했던 한국인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배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계속해서 일본과 갈등을 빚고 있는 문재인 정부는 때때로 도쿄와 갈등을 빚어왔다.

READ  유엔 인권 보고서, 북한의 기아 위험 경고

윤 후보의 대선캠프 정치적 전망에 따르면 윤씨와 같은 보수 의원들은 “올바른 역사 이해에 기초한” “미래 지향적인” 관계를 요구하며 일본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캠페인을 벌여왔다.

성조기 유경창 기자가 취재에 참여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