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인터뷰) 배우 이선균, 국내 연예계 ‘최초’ 다수 달성

서울, 11월 10일 (연합) — 약 2년 전 배우 이선균이 한국 영화 역사상 수많은 ‘최초’ 타이틀을 획득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봉준 감독의 블랙 스릴러 코미디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카데미상을 수상했으며, 한국 배우로서는 최초로 출연진으로 스크린에서 수상했다. 미국 배우 조합상 시상식.

이번에 그는 “최초”라는 태그가 붙은 새로운 프로젝트로 다시 한 번 힘을 합쳤습니다. “닥터 브레인”, 지난 주에 놀랍게도 한국어 서비스를 출시한 최초의 한국어 오리지널 Apple TV+, 유명 영화 감독의 첫 TV 시리즈. 김지원.

이씨는 11일 현지 매체와의 온라인 인터뷰에서 “‘닥터 브린’은 한국 최초의 뇌 연결성이나 기억 공유에 관한 TV 시리즈라고 생각한다. 함께 작업하고 싶었던 김 감독님 덕분에 이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다. 오랫동안.”

이번 프로젝트는 ‘기생충’의 주연 배우 이승우와 공포영화 ‘두 개의 이야기’를 비롯한 다수의 평단과 상업적인 찬사를 받은 한국 영화감독 김 감독의 만남으로 주목받았다. 자매”(2003), 스릴러 “악마를 보았다”(2010), 시대극 “그림자의 시대”(2016).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닥터 브레인’은 뇌의 의식과 기억에 접근하는 새로운 기술을 발견하는 데 집착하는 천재 뇌과학자 이세원의 이야기를 그린다.

미스터리하게 아내와 아들을 잃은 후, 잔혹하고 감정 없는 세계는 사건에 연루된 사람들과 고양이의 두뇌를 연결하고 기억을 수집하여 진실에 다가가려 한다.

SF에서 스릴러, 범죄, 서스펜스, 공포로 쇼가 바뀌면서 Sewon은 점차 공감하고 친구들과 소통하는 방법을 배웁니다.

그는 “서원은 타고난 감정적 교류나 공감 능력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여러 차례의 두뇌 동기화 후에 그는 감정적 결핍을 느끼고 친구와 가족에게 상처를 줍니다.”

그래서 세원의 다른 사람들의 기억뿐만 아니라 그들의 감정과 감정에도 뇌의 연결이 흘러들어오면서 세상의 감정적 여정을 좀 더 복잡하게 묘사하려고 했다.

‘닥터 브레인’은 코로나19로 차기작이 중단되면서 2년 전 ‘기생충’ 이후 론칭하는 첫 작품이다.

그는 “우연히 내가 오스카상을 마치고 돌아온 직후 전염병이 정점에 달했다”고 말했다. “그 이후로 2~3편의 영화를 끝냈는데 모두 얼어붙어 버렸습니다. 나만 힘들어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Lee는 거의 2년 간의 전염병이 한국 콘텐츠가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관객에게 다가갈 수 있는 새로운 길을 열었으며 Netflix의 Squid Game이 적절한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그 빈자리를 채우고 있고, 이제 우리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엄청나게 다양한 콘텐츠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기생충’이 촉발한 글로벌 문화 트렌드를 한국 콘텐츠가 주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닥터 브레인”은 지난 주부터 매주 Apple TV+에서 공개되며, 토요일에 두 번째 에피소드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