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인터뷰) 탈레반 한국의 외교적 인정과 경제교류 희망 : 공식

뉴델리/서울, 8월 23일 (연합) — 탈레반 대변인은 월요일 탈레반이 한국이 아프가니스탄의 “합법적인” 정부로 인정되기를 원하고 양국 간의 경제 협력 및 기타 교류를 촉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탈레반 문화위원회 위원인 압둘 카하르 발키(Abdul Qahar Balkhi)는 연합뉴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한국이 “미개발 광물자원이 풍부한” 국가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탈레반 관리가 한국 언론과 인터뷰한 것은 이슬람 운동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하고 미국이 전쟁으로 피폐한 나라에서 군대를 철수한 이후 처음이다.

발키의 발언은 탈레반이 이달 말 20년 간의 전쟁을 끝내기 위해 철군을 완료할 계획인 만큼 탈레반이 국가 재건을 돕기 위해 국제 사회의 외교적 인정과 외부 경제 지원을 구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나왔다.

발키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외세의 점령으로 자결권을 얻은 아프가니스탄 국민의 정당한 대의 정부로 인정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메시지.

발키는 아프가니스탄 이슬람 토후국의 공식 입장이며, 1990년대 탈레반이 국가를 통치할 때 사용한 것과 같은 이름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 관리는 탈레반의 한국과의 경제적 협력에 대한 희망을 표명했다.

“아프가니스탄은 미개척 광물 자원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전자 제조업체 중 하나인 한국은 공동의 이익을 기반으로 우리나라와 협력할 수 있으며, 남아시아와 중앙 아시아 국가를 연결하는 경제 회랑 역할도 할 수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탈레반 지도자들이 앞으로 서울을 방문하여 정치인, 기업인과 서울에서 회담을 갖고 싶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참석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네, 우리는 한국의 지도자들과 기업인들을 만나고 싶고 양국 국민과 두 나라 사이의 경제 및 인적 관계를 강화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미래를 내다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나라는 외세에 점령당했고 우리는 우리의 자결권을 지켜야 했다”고 말했다. “과거에 살지 않고 미래를 내다보는 것이 시급한 문제입니다.”

발키는 보편적인 인권과 국제적 기준을 지지하는 국가와만 거래한다는 서울의 원칙에 대해 논평하면서 탈레반이 “이슬람의 틀 내에서 모든 인간의 보편적 권리를 존중하고 보호할 것”이라고 “분명히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법.”

이 관리는 미국 및 동맹국과 동맹을 맺은 아프간인에 대한 탈레반의 보복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자신의 그룹이 “모든 국민에게 사면”을 주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들이 떠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경험을 통해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며 “그러나 그들이 떠나고 싶다면 그것은 그들의 선택일 것”이라고 말했다.
(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