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 배구 – 한국의 김은 그녀의 마지막 토너먼트에 만족합니다

한국 여자배구 주장 김연공이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도쿄올림픽에서 팀이 4위를 차지한 것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김 선수는 일요일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계 챔피언 세르비아를 연속 세트로 꺾은 후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우리의 성취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 패배로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기 위한 성공을 반복하고자 하는 희망을 무너뜨렸습니다.

그러나 김연아는 승점 136점으로 세르비아의 티야나 보스코비치(득점 192점)에 이어 대회 득점 2위에 올랐고, 한국 드라이버로 2012년 이후 처음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나는 우리 게임과 게임에서 우리의 성과에 만족합니다.”라고 33세의 선수가 말했습니다.

세 번째 올림픽에 출전하는 김연아는 개막식에서 기수를 맡아 도쿄올림픽이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리아크 아레나에서 열린 동메달 결정전이 끝난 뒤 김연아와 동료들은 코트에서 원을 그리며 화합했다.

그녀는 “모든 사람에게 우리가 훌륭한 일을 했고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제 웃자.”라고 말했습니다. 세르비아인 보스코비치는 김 위원장에 대한 큰 존경심을 드러냈다.

“모두가 그녀가 누군지 압니다. 그녀는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입니다.”라고 24세의 선수가 말했습니다. “나는 그녀의 플레이를 보는 것을 정말 좋아합니다. 그저 그녀의 행운을 빕니다.”

(이 이야기는 Devdiscourse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공유 피드에서 자동으로 생성됩니다.)

READ  라비, AFC 챔피언십 타이틀 유지, 바랑, 부상으로 결승전 탈락 더 많은 스포츠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