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버스 – 양궁 – 한국 도쿄의 구석구석

도쿄올림픽에서 활과 화살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대한민국은 결코 멀지 않을 것이다. 메달을 놓고 겨루는 대표팀을 이끄는 코치들의 지휘 아래 한국의 베테랑들이 미국, 중국, 호주, 베트남 등 다양한 국가의 저격수들을 지도하기 위해 마을에 온다.

코치들이 메달을 놓고 경쟁하는 동안 한국 코치들은 TV로 경기를 시청하면서 가장 편안한 안면 마스크와 같은 주제에 대해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호주 대표팀의 오거문 감독은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모두 서로를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래서 같이 점심을 먹고, 서로의 팀에 대해 이야기하고, 새로운 기술이나 새로운 장비에 대한 정보를 교환합니다.” 한국은 5년 전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4개의 금메달을 포함하여 1984년 올림픽 이후 사격에서 모든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수십 년 동안 스포츠를 지배해 왔습니다.

산과 김지덕은 토요일 혼합 종목에서 우승하여 한국의 첫 도쿄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오씨 자신은 1996년 올림픽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조국에서 선수로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는 2000년대 중반에 호주에서 코치 경력을 시작했습니다. 한국은 준비의 깊이와 디테일로 촬영계에 알려져 있다. 오 회장은 모든 한국 양궁의 분명한 목표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용설 대한사격협회 부회장은 “그들의 최고의 슈팅 두뇌가 다른 올림픽 국가들을 이끌고 있는 것이 기쁘지 않지만 그 감독들은 아직 국가를 발전시키지 못했다”고 말했다. 장씨는 다른 나라에서 일하고 있는 8명의 한국인 코치가 도쿄에 있다고 말했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부터 2012년 런던 대회까지 한국을 이끌었던 장성석은 “모든 것이 글로벌하다. 우리는 그들을 막을 수 없기 때문에 더 준비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기만 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 이야기는 Devdiscourse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공유 피드에서 자동으로 생성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