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기업들은 잠수함 계획의 기술 사양을 충족하기 위해 고군분투

인도 해군이 인도에서 6척의 재래식 잠수함을 건조하려는 계획은 외국 기술 파트너가 수중 내구성과 스텔스에 대한 중요한 사양을 충족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되고 기술 이전에 대한 우려가 있기 때문에 중단될 수 있습니다.

Rs 43,000 crore P75I 프로젝트는 이미 몇 개월 뒤쳐져 있으며 나열된 인도 조선소의 제안 요청(RFP)에 대해 외국 기술 제공업체(독일 및 한국 회사 모두)로부터 아직 확인된 응답이 없습니다.

독일 ThyssenKrupp Marine Systems(TKMS)와 대우조선해양(DSME)이 인도 조선소와 인도용 신형 잠수함 설계의 기술적 측면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만 해군이 요구하는 중요한 매개변수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통합하기 어렵습니다.

인도 조선소와 접촉하면서 외국 기업은 가장 중요한 수중 내구성 요구 사항에 있는 경우에도 기술적 요구 사항을 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새로운 잠수함의 두드러진 특징은 해상에서 입증된 AIP(Autonomous Air Propulsion) 시스템입니다. 이 시스템은 현재 잠수함의 2-3일 수중 내구성과 달리 이 보트가 2주 이상 잠수할 수 있도록 하는 중요한 구성 요소입니다. .

그러나 외국 기술 파트너는 수중 범위와 지구력 모두에서 구호를 요구한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새로운 잠수함의 크기와 함께 해군이 요구하는 스텔스 속도에 대해서도 비슷한 우려가 제기되었습니다.

또한 해외 파트너사들도 자격 조건에 따라 요구되는 기술 이전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한 사례에서 외국 파트너 입찰은 개발에 수년이 걸린 핵심 기술을 공유하기 위해 정부로부터 아직 허가를 얻지 못했습니다.

ET가 보고한 바와 같이, 외국 기술 파트너에게 성능 및 인도에 대해 사실상 무한 책임을 부과하는 계약 초안의 조항에 대해 이의가 일찍 제기되었습니다. 이 조항 중 일부는 사우스 블록에서 고위급 회의를 거쳐 7월에 수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기술 요구 사항을 완화하는 것은 더 복잡한 문제일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