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종교활동가가 한국시민권을 수여

벤. 목요일의 식전에서 왼쪽 끝의 소라에, 왼쪽에서 두 번째 웨슬리 존 웬트워스 주니어, 오른쪽 끝의 크리스티나 에베리나 갈 자매가 박범계 법무대신으로부터 한국 국적을 수여받았다. [YONHAP]

법무성은 나라에 오랜 기여를 인정하고 목요일에 3명의 외국 종교 활동가에게 한국 시민권을 주었다고 당국자는 말했다.

미국 선교사 웨슬리 존 웬트워스 주니어, 루마니아의 자매 크리스티나 에베리나 걸과 벤. 네팔의 서울은 국가에 대한 특별한 기여자로 한국 시민권을 받았다.

동성에 따르면, 그들은 원래 국적과 한국 국적을 모두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한국명이 원이삼인 86세 웬트워스는 1965년 건설기사로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으며 서울과 광주를 포함한 전국 여러 도시에 기독교 병원을 건설했다.

그는 2003년 한국에 재입국한 이래 한국에 머물렀고, 기독교 연구를 촉진하고, 여기에 기독교 그룹을 설립하기 위해 일했다.

루마니아 수녀는 2007년 서울의 가톨릭대주교구에 파견되어 그 이후 이민노동자와 어린이들을 위한 피난소 건설에 임해 국내 목회센터에서 그들에게 교육과 의료지원을 제공 하고 있습니다.

2018년부터 45세는 제주 교구에서 일해 예멘 난민의 제3국 정주를 지원해 왔습니다.

45세의 네팔 승려(본명은 타만다와치린)는 국내 최대의 불교 종파인 조계종으로부터 출가 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에 초대되었습니다.

그는 네팔 이민자들이 한국에 적응하고 한국의 불교문화를 촉진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서울 북부의 공국 성전에 네팔 성역을 세웠다.

시민권 증명서를 받은 후 세 사람은 한국인이 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약 50년간 살고 있는 한국은 나의 고향이 되었습니다.’

법무부는 2012년에 이 제도를 채용한 이래 한국에서 최초의 개발을 실시한 것으로 여겨지는 한한 의사의 존 알더만 린턴씨를 포함해, 오랜 세월에 걸쳐 나라에 플러스의 영향을 주어 온 합계 12명의 외국인 특별 기고자에게 시민권을 주었다. 1992년에 현지에서 제조된 구급차로, 북한의 결핵 박멸에 임해 왔습니다.

연합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