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 이후 사진 작가가 귀국

YON LINE T&D 특파원

마지막으로! ! ! 사랑하는 한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3년 가까이 기다렸습니다.

유행 때문에 2019년 10월부터 한국에 갈 수 없었습니다.

남편과 나는 큰 흥분과 기대를 유방으로, 10 월 2 일에 애틀랜타 여행을 향해 세인트 매튜를 출발했습니다.

차분한 밤을 보낸 후, 우리는 아침 일찍 일어나 오전 6시 30 분경에 하츠필드 잭슨 국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남편에게 이별을 알린 후 보안검사를 통과하여 대한항공 터미널로 향했습니다. 남편과의 이별은 외로웠지만, 한국에 있는 친구나 가족을 만나러 갈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약 15시간의 비행이었습니다만, 너무 흥분해 순식간에 지나 버렸습니다.

‘멋지고 아름다운’ T&D 특파원이 한국을 방문

10월 4일 오후 5시경 한국 인천에 도착했다.

사람들은 또 읽고…

세관을 통과하는 데 시간이 걸렸지만 결국 수원 오후 8시 30분경에 호텔에 도착했습니다. 편안한 밤을 보낸 후 비가 내리고 추운 수요일 아침에 깨어났습니다. 친구들과 합류하여 정조(조선왕조 제22대 국왕)가 권력을 확보하기 위한 군사거점으로 쌓은 수원화성에 갔다.

친구와 다시 요새를 방문하는 것은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화성행궁 주변에서는 많은 이벤트와 인터랙티브한 프로그램이 개최되어 화성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는 관광지입니다. 1997년 요새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록되었습니다.

10월 7일 제59회 수원화성문화제가 개막했다.

이 축제에서는 정조대왕을 축하하는 퍼레이드나 한국의 역사와 한국의 독자적인 전통을 기리는 많은 문화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10월 8일 김기종 수원시 의회장은 수원시를 미국과 세계에 선전한 것에 대해 나에게 표창 방패를 증정했다.

또한 10월 8일 이재중 수원시장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록된 수원화성과 수원화성 문화제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명판을 나에게 증정했다.

T&D 프리랜서 사진작가가 한국의 ‘아름다운’ 수원으로 돌아온 여행을 기록

축제는 10월 9일 일요일에 끝났고, 행사중 훨씬 비가 내리고 쌀쌀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원 신자들은 매일 각 행사에 나와서 훌륭하고 화려한 축제를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오프닝 전에, 그들은 축제를 시작하기 위해 오래된 한국의 종을 울렸다. 그것은 나에게 매우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수원 시민들은 축제 기간 동안 항상 매우 도움이 되었고, 축제가 훌륭한 성공을 거두기 위해 열심히 일했습니다. 수원의 멋진 사람들과 멋진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들도 매우 친절했습니다.

그들이 나를 위해 해준 모든 것에 감사하고 싶습니다.

축제가 끝난 후, 나는 며칠 동안 더 머물렀고 수원을 더 많이 방문했고 멋진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10월 15일, 나는 수원을 떠나 부산에 갔고, 나의 위대한 가족을 만나러 갔다. 형의 아들이 차로 수원까지 맞이하러 와주고, 부산까지 데려갔습니다. 수원에서 부산까지 차로 약 4시간이 걸렸습니다.

부산 자매의 집에 묵었습니다. 우리는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하단 여동생이 나를 만나러 왔고 우리와 함께 도시를 방문했습니다.

가족을 만난 지 거의 3 년이 지났지 만, 이야기하고, 웃고, 울고, 먹고, 부산을 여행하고, 충실한 자매의 시간을 보낼 수있어서 매우 즐거웠습니다.

부산은 나의 태어난 고향에서 자매들과 함께 지낼 수 있어서 매우 좋았습니다.

10월 19일, 나는 서울을 여행했고 한국에서 마지막 며칠 동안 좋은 친구들과 함께 보냈습니다. 우리는 그 기회를 이용하여 ‘블루하우스’에 갔다. ‘청와대’는 2022년 6월까지 한국 대통령의 주거였습니다. 한때 한국 대통령이 살던 곳을 보는 것은 흥미로웠다.

당신은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 한국, 수원 여행

또한 서울 경복궁이라는 한국의 오래된 궁전도 방문했습니다. 이 궁전은 조선왕조 3년 후에 지어졌습니다.


많은 친구와 가족을 방문하여 훌륭하고 재미 있고 흥미 진진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제가 태어나고 자란 집으로 돌아가는 것을 허용하고 세인트 매튜스의 내 집에 안전하게 돌아온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READ  ASIA/SOUTH KOREA - The Archbishop and Minister: working together for reconciliation and reunification of the Korea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