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씨의 ‘대담한 계획’은 처음부터 실패하는 운명일지 모르지만 그게 핵심은 아니다.

지난 몇 주 동안 윤 정부의 대북 경제에 대한 “과감한 계획”에 대한보고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여기의 최근 예 연합:

지난주 권영세 통일부 장관에게 구체적인 내용을 요청했다.

[…]

관계자는 “미국 등 유관국과 충분한 협의를 거쳐 발표하면 더 현실적이고 북한이 수용할 가능성이 높아 구체적으로 포함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천: “Q. 한국은 대북에 대한 ‘과감한 계획’에 대해 미국과 공조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2022년 7월 25일.)

나는 이미 블로그에서 대담한 계획을 약간 다루었습니다. 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5월에 쓴 글:

내가 보기에 윤은 이 모든 것을 알고 있을 것 같다 – 그는 북한 정치에 대한 고품질의 브리핑을 받아야 한다 – 그러나 그것은 그가 말해야 했던 것처럼 가장 나쁜 말이었다. 무엇 그의 대북정책 비전에 대해. 우수한 웹사이트에서 한국 정치를 분석하는 김수빈 코어 컨텍스트이메일에서 그는 연의 국가안보팀 대부분이 이명박에게 대북정책을 조언한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언급했다. 아마도 이것은 피곤하고 시도한 문구를 반복하여 주제를 피하는 방법 일 것입니다. 어쨌든 그러한 제안은 북한과의 막다른 골목이고 윤씨는 아마 알고 있을 것이다.

“이 모든 것”은 남한의 정치인들이 흔히 하는 의미에서 북한이 “경제적 협력”에 관심이 없다는 여러 가지 방식, 즉 남한의 행정 및 관리에 대한 광범위한 개입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한국은 협력을 통해 이행을 추진하는 것이 아니라 가까운 동맹국에 대한 예의로 미국과의 협의를 원할 것으로 보인다.

곧 공개되는 계획을 볼 수 있지만, 정말 새롭거나 대담한 작업이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는 그리 낙관적이지 않습니다. 그 대신 한국의 모든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자신의 계획이 필요할 뿐이며, 윤 장관은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이를 상당 부분 공개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