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산업은 더 공정한 사회적 거리 지침을 요구합니다

정부가 월요일 ‘코로나19 상생’ 로드맵 초안을 공개하며 점진적인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 반면, 가요계는 이를 편향적이라고 비난하며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매니지먼트협회, 한국가수협회, 한국음반산업협회, 한국음악콘텐츠협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등 여러 음악산업단체들이 정부에 호소한다고 수요일 밝혔다. 보다 공평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강구합니다.

로드맵에 따르면 국가의 예방 접종률이 70%를 초과함에 따라 현재의 제한 사항 대부분이 1월 말까지 단계적으로 해제되어 카페, 레스토랑 및 사람들이 모이는 기타 시설의 야간 통행 금지가 종료됩니다.

공연예술관과 영화관은 현재 밤 10시가 아닌 자정까지 운영된다.

공연을 문화 행사가 허가된 극장과 홀에서만 공연하도록 제한하는 현행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일반적으로 스포츠 경기장이나 경기장에서 열리는 주요 K-팝 콘서트는 열릴 수 없습니다.

11월 1일부터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최대 100명까지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다. 모두 예방접종을 하면 최대 500명이 참석할 수 있다.

12월 13일부터 모든 사람이 예방 접종을 받으면 관객 수에 제한이 없습니다. 콘서트에 대한 모든 제한은 1월 24일에 해제됩니다.

문화계 전체가 축하할 수는 있지만, 음악계는 축제 분위기에 동참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가요계 관계자는 “정부가 최종 로드맵을 금요일 발표할 때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개정안 초안은 전국 곳곳에서 시행되고 있는 3단계 거리두기보다 더 복잡하고 복잡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명수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이사는 기획안 초안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부가 지난 6월 3단계 거리 규정상 최대 4000명으로 콘서트를 허용했지만, ‘코로나19와 함께 살기’ 계획의 첫 단계에서 100명과 500명이라는 숫자가 어디서 나온 것인지 모르겠다. “라고 김씨는 코리아헤럴드에 말했다.

“왜 스포츠 팀은 경기장 수용 인원의 최대 30%까지 팬을 수용하고 콘서트는 같은 경기장에서 최대 5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새로운 절차는 여러 면에서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관리자가 추가되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음악계가 정부와 거리두기 모니터링, 대망의 콘서트 연기 등 협조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READ  활동가는 남북 국경을 넘어 50 만 개의 게시물을 날렸다 고합니다.

“로드맵 초안이 정부가 K팝 아이돌 그룹의 문화적 영향을 칭찬하면서 현재 진행 중인 4차 감염을 K팝 콘서트 탓으로 돌리는 것 같아 실망스럽다. 정부가 한국의 대응을 홍보하던 때가 기억난다. 김 대표는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K팝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성공적인 행사를 기획하고 홍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예기획사 관계자도 “팬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을지 신중히 고민해야 하는 독특한 상황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대면 행사에 대한 많은 분들의 우려로 인해 당사가 당사 아티스트의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팬미팅 종료 안내를 다소 꺼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콘서트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거리두기 등 고려해야 할 사항이 많아 연예기획사는 광고나 오프라인 행사 기획까지 고민한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팝 팬들이 최근 예방접종을 시작한 10대인 반면, 많은 사람이 모이는 시설에 들어가려면 예방접종 증명서를 발급해야 하는 정부의 ‘예방접종 허가’ 제도는 거리두기 지침과 정책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 관리 기관의 다른 관계자는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K팝 슈퍼밴드 방탄소년단(BTS)이 약 1년 만에 글로벌 온라인 콘서트를 펼쳤다. 보이 밴드는 11월과 12월에 로스앤젤레스에서 투어 및 라이브 공연을 할 예정입니다.

글 이시진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