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경은 과거 가족 부도에 대해 “많이 창피했다”고 말했다.

배우 이성경 배우 이성경이 ‘역도요정 김복주’로 국내 연예계에 안방극장을 열었다. 그러나 그녀에게 성공은 쉽지 않았습니다.

JTBS 예능 프로그램 ‘세리머니클럽’에 출연한 배우 이채연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며 성장한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금수저를 입에 물고 태어났다는 루머에 대해, 여배우는 아버지가 화재 사고로 공장을 잃은 후 불과 4살 때 가족이 파산했다고 밝혔다.

그녀는 “그래서 고등학교 때까지 7평 아파트(약 249평)에서 살았다. 한번은 친구가 우산을 가지러 (우리 집)에 들렀는데 (우리 아파트)는 (약 249평) 발) 너무 작아서 친구가 ‘이 집에서 어떻게 사니?’라고 물었을 때 나는 매우 창피했습니다. 또한 아버지가 낡은 중고차에 나를 태워 주었을 때 아버지에게 ” 날 거기 데려다줘.”

부잣집으로 키우고 싶냐는 질문에 “보통 생계가 어려우면 집안 분위기가 좋지 않다. 그런데 우리 집은 항상 긍정적이고 긍정적이었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저희 꿈은 30제곱미터의 집으로 이사를 하는 것이었습니다.병(약 1,067.5제곱피트)이기에 모델하우스와 새 SUV 사진을 올려놓고 항상 가족들과 함께 기도합니다. 부유한 가정에서 자라는 것이 더 나을까? 그렇지 않은 것 같다. 감사한 추억들이다”라고 말했다.

작업 현장에서 이성경은 마지막으로 K-드라마 ‘청춘기록’에 카메오로 출연했다. tvN 새 드라마 ‘슈팅스타’의 차기작으로 나선다.

READ  Marvel Comics에서 Avengers의 블록버스터 스토리 읽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