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바보들이 그에게 그것을주기를 거부하면 …” : 한국 대통령이 미국 의회를 모욕하는 뜨거운 마이크에 잡혔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한국이 바꾸고 싶은 미국 전기차 보조금 등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잠시 만난 뒤 미국 의원들을 모욕하는 소리가 들렸다.

한국 텔레비전에 방송된 비디오 방송은 윤이 뉴욕에서 박진 외무장관에게 “바이든이 의회에서 그를 거부한다면 얼마나 당혹스러운 일인가”라고 말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글로벌 펀드 행사에서 윤씨와 박씨가 바이든과 짧은 대화를 나누는 동안 댓글이 마이크에 녹음됐다.

두 정상은 이번 주 유엔 총회 기간 동안 공식 토론을 벌일 예정이었고, 대신 전염병 퇴치 기금을 모으는 자선단체 행사에서 연설을 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뉴욕에서 기자들에게 윤씨의 발언이 비공식적이며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사적인 발언을 행정부의 외교적 성과를 반영한 ​​것으로 보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윤 장관이 “공급망 회복력, 핵심 기술, 경제 안보, 에너지 안보, 세계 보건, 기후 등 광범위한 우선순위 문제의 일환으로 북한이 제기하는 안보 위협에 대한 협력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변화.”

윤 장관은 지난달 바이든이 서명한 인플레이션 감소법 조항을 해결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 여기에는 북미에서 생산되는 전기차 구매에 대해 최대 7,500달러의 세금 공제가 포함된다. 이는 아직 미국에서 EV 공장을 운영하지 않는 현대와 기아와 같은 한국의 주요 브랜드에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윤 의원의 비공식 발언은 한국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는 한국 야당 의원들의 조롱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휴가 중 방한했을 때 직접 만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의원들은 그가 이 법안에 대해 조국을 대신해 로비할 기회를 놓쳤다고 말했다.

READ  양돈은 중국에서 가장 큰 부동산 회사입니까? “관리권을 가진 정부의 부끄러운 폭정”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