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18세 미만 여성은 힘든 일에 직면해 있습니다.

9월 5일부터 11일까지 이곳 스리 칸티라바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디비전 I FIBA ​​​U18 여자농구대회에 참가하는 8개국 중 인도가 52위로 최하위 팀이라는 사실을 숨기지 않고 있다. .

여기에서 상위 4개 팀이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FIBA ​​​​U19 월드컵에 진출할 수 있는 반면, 호프를 상대로 한 인도는 상위 8위 안에 들며 디비전 1에 머물기를 희망할 것입니다.

“아시아 농구뿐만 아니라 세계 농구의 정수가 여기에 있습니다. 인도에게는 큰 도전이 될 것입니다. 6개의 아주 좋은 팀은 모두 세계 팀이기 때문입니다. 타이페이와 인도네시아 사이에서 타이페이는 더 강합니다”라고 감독인 Veselin Matic이 말했습니다. 인도 남자 대표팀의 중국팀과 한국팀이 이곳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지켜본 후 일요일에 “1부 리그에 남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인도네시아를 꺾는 것”이다.

세르비아인에 따르면 인도 팀이 개선되려면 ‘공격성 부족’ 사고방식을 무시해야 합니다.

흥분되고 불안하다

여기 인도 여자 대표팀의 수석 코치인 Arnika Patel은 그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알고 있습니다. 그녀는 “선수들이 흥분하고 불안한 점도 많다. 45~60일 동안 이곳에서 캠프를 했다. 우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많이 노출되지 않았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9번의 아시아 여자 선수권 대회의 베테랑 어시스턴트 코치인 아니타 폴 도레이(Anita Paul Doray)는 팀의 가장 좋은 점은 12명의 선수가 모두 평등하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에게는 두 명의 뛰어난 선수가 있습니다. Satya Krishnamurthy와 Manmeet Kaur입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디비전 B 경기는 코라망갈라에서 진행됩니다.

클러스터: 섹션 A: 그룹 A: 인도, 호주, 뉴질랜드 및 한국; 비: 중국, 일본, 타이페이, 인도네시아.

READ  알버트 판자 | 뉴스, 스포츠, 직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