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G20 의장국을 위해 모디 총리는 다양한 언어를 구사합니다

인도의 G20 로고, 테마 및 웹사이트 출시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

뉴 델리: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는 연꽃을 모티브로 한 인도 G20 의장국 엠블럼을 공개하면서 6개 언어로 환영 인사를 전했다. 화요일에 글로벌 g20.in 웹 사이트를 기반으로 한 주제.

“인도 문화에서 지식과 번영의 여신은 연꽃 위에 앉아 있습니다.”라고 그는 힌두의 신인 사라스와티와 락슈미를 언급하며 말했습니다.

그는 로고에 있는 일곱 개의 연꽃이 7대륙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주제와 관련된 “바수다이바 쿠툼바캄” 또는 “하나의 땅, 하나의 가족, 하나의 미래”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인도는 오는 12월 1일 현 대통령인 인도네시아에서 그룹 의장을 넘겨받아 내년 정상회의와 이를 앞둔 많은 행사를 주최할 예정이다.

이벤트는 델리 또는 일부 도시에 국한되지 않습니다. 모디 총리는 “전국에서 프로그램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모든 나라에는 고유한 문화와 아름다움이 있습니다.”라고 그는 계속해서 라자스탄 인사말을 사용했습니다. 바다로 메하리 데스.

구자라트에서의 사랑스러운 환영은 “타마루 스와갓체” 케랄라, 말라얄람어에서 이 사랑은 ‘엘라바쿰 스와가탐’… Madhya Pradesh는 말합니다. “아프 카 스와갓 하이”,그는 그렇게 말했고 벵골어와 타밀어에서도 계속 문구를 사용했습니다.

그는 Uttar Pradesh와 Himachal을 “사계절 방문할 가치가 있는 곳”으로 지명하고 “Uttarakhand는 단순히 천국”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다양성은 세계를 놀라게 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G-20에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에서 호주, 캐나다, 중국, 영국, 미국, 유럽연합에 이르는 세계 주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포함됩니다.

모디 총리는 G20이 세계 GDP의 85%, 인구의 약 3분의 2를 차지한다고 언급했다. 외무부는 앞서 성명을 통해 인도가 인도 전역의 여러 지역에서 32개 부문에서 약 200회의 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디 총리는 또한 “수천 년에 걸친 많은 침략자들과 도전에도 불구하고” 인도의 발전을 세계의 모범으로 제시했습니다.

그는 “인도가 독립 이후 75년 동안 이룬 진전에는 모든 정부가 노력에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슬로건에 대해 그는 정부가 사람들의 기부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우리가 수천 개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받았다는 것을 알게 되어 기뻤습니다. 오늘날 이 아이디어는 G20의 얼굴입니다.”

READ  생물 안전 프로토콜 위반 후 영어 크리켓 선수 이브 라 궁수 "제외됨"

그는 “인도의 대통령직은 세계의 위기와 혼돈의 시기에 오는 것”이라며 “여건이 어떻든 연꽃은 여전히 ​​피고 있다”며 “고탐 부처와 마하트마 간디의 비폭력 길은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