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다카 캠페인 개막식에서 한국의 도전에 직면

인도의 올림픽 동메달리스트 하키 대표팀이 화요일 다카에서 한국과의 AFC 챔피언스컵 경기를 시작하면서 자신의 힘을 증명하려는 젊은이들과 함께 새 라운드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하키 소식 더)

인도는 2011년 시작된 이래 이 권위 있는 대회에서 세 번이나 우승했으며 2016년 말레이시아 콴탄에서, 2018년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린 두 차례 대회에서 우승했습니다. 인도가 한국과 격돌한 후 메인 인 블루는 다음 날 방글라데시와 맞붙는다.

3차전은 12월 17일 파키스탄과, 12월 19일에는 아시안게임 챔피언 일본과 맞붙는다. 준결승전과 결승전은 각각 12월 21일과 22일 열린다. (라이브 방송)

선장 Manpreet Singh는 자신이 좋은 출발을 하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한국은 좋은 팀이고 공격 속도를 늦추는 데 매우 능숙합니다. 같은 장소에서 2017년 아시안컵에서 우리는 리그 스테이지에서 그들과 1-1로 비겼습니다.

그는 “따라서 그들에게 등을 돌리지 않고 내일 그들과 경기할 때 펀더멘털이 올바른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 이후 첫 대회이기 때문에 이번 대회는 저희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에게 새로운 사이클이 시작되었습니다. 우리가 잘 시작하면 신뢰 수준이 올라갈 것입니다.” 인도 스쿼드의 몇몇 젊은이들에게 토너먼트에 참가할 기회가 주어졌고 Manpreet는 계속해서 이곳에서의 좋은 직업이 그들에게 왜 그렇게 중요한지 설명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올림픽을 준비하는 핵심팀에 집중하느라 기회를 얻지 못한 어린 선수들이 있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그리고 나서 그들은 스스로를 증명할 기회를 가졌습니다.”

대회가 시작되기 전 팀의 체력 수준에 대해 인도 주장은 “우리는 매우 좋은 상태입니다. 우리는 Bhubaneswar의 마지막 캠프에서 체력에 많은 집중을 했습니다. 우리는 다른 아시아 팀이 어떻게 포즈를 취할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난 2년. 토너먼트는 우리 팀에 좋은 시험이 될 것입니다.”

지난 대회에서는 무스카트에서 열린 대회에서 인도가 파키스탄과 공동으로 우승을 했고, 계속되는 비로 결승전이 취소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