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K-POP 문화 붐과 반한감정의 원인은?



2020년 9월 20일,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 JR 가와사키역 앞에서 혐오표현 집회를 반복적으로 조직한 단체에 대해 주민들이 항의하고 있다(마이니치 / 이다 준)

TOKYO — 약 20년 전, 인기 TV 드라마 겨울연가는 일본의 한류, 즉 한류 열풍을 일으켰습니다. 그 거대한 물결은 계속해서 확대되었고, 이제 K-pop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문화가 일본 사회에 확고하게 뿌리내리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한일 간의 정치적 갈등을 배경으로 반한 감정도 들끓었다. 재일조선인 ‘재일동포’를 겨냥한 증오발언과 반일감정을 품고 있다는 비난도 온라인과 곳곳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 왜 그러한 모순이 발생하며, 이 모순된 상태와 애증 관계의 배후에는 무엇이 있습니까? 마이니치 신문은 이 질문에 대해 전문가와 함께 앉았습니다.

먼저 간략화된 한류의 역사를 살펴보자. 드라마 겨울연가는 2003년 NHK 위성채널 BS에서 첫 방송됐다. 이듬해 공영라디오 메인 채널인 NHK 종합TV에서 방송됐으며, 주연배우 배영준과 최지우의 순수한 러브스토리가 담겨 있다. 폭발적인 부상을 입증했다. 2004년 일본 팬들 사이에서 ‘윤사마’라는 애칭으로 애칭을 받고 있는 배씨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많은 여성 팬들이 그를 공항에서 보기 위해 급히 찾았고, 사회적 현상이라고 할 수 있는 광란이 탄생했다.

최초의 K-붐 당시 일본 팬층의 중심에는 중년 여성이 있었지만 소녀시대(소녀시대), 동방신기(동방신기) 등의 K-POP 아티스트들이 일본에서는 2010년경 이후 처음으로 정식 일본 데뷔를 했고, 제2의 청춘물이 도래했다. 이 유산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이끄는 제3의 K 웨이브로 이어졌고, 이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속에서 가정에서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수요의 산물인 네 번째 웨이브가 이어졌습니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등 한국 드라마가 넷플릭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청률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



한국 배우 배영준이 2004년 11월 25일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여러 팬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Mainichi/Yoshinori Matsuda)

겨울연가 당시에는 그리움과 젊음에 대한 동경을 불러일으키는 중장년 여성 시청자들이 드라마의 인기를 끌었지만 지금은 많은 사람들, 특히 젊은 사람들이 문화를 즐기고 있는 한국 포크는 당시 최신 트렌드인데, 이 아티스트들을 ‘쿨’하고 동경의 대상으로 보고 있다. 그들의 인기를 서양의 거물급 스타와 나란히 나란히 놓아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과 한국의 청소년 문화에 정통한 사회학자이자 일본 중부 토코하 대학의 부교수인 후쿠시마 미노리(Minori Fukushima)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특히 일본 젊은이들의 변화에 ​​주목했습니다. “과거에는 젊어도 K팝 문화와 거리를 두는 남성들이 많았는데 최근에는 우리 대학 남학생들이 머리를 초록색이나 분홍색으로 염색하고 ‘이것이 K-POP의 패션이다’라고 말하는 남학생들이 있다. 팝 아티스트.’ 한국 문화가 소년들에게 점점 더 긍정적인 인상을 주고 있는 것 같아요.”

READ  대한민국 활성화 코드, 엔터테인먼트 뉴스 및 주요 기사

내각부가 실시한 2020년 재정조사에 따르면 다소 감정적이라는 응답을 포함하면 응답자의 34.9%가 한국과 친밀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결과를 구체적으로 제시했을 때 응답자 집단 간 관점의 차이가 나타났다.

먼저 남성의 27.0%가 한국과 가깝다고 답한 반면 여성은 42.5%로 남성보다 15%포인트 높았다. 그리고 연령별로는 60대와 70대 이상에서 나라에 대한 애착을 느끼는 비율이 각각 30% 미만이었다. 이 비율은 40대와 50대에서 각각 30%에서 40% 사이로, 30대에서 40%에서 50% 이하로 증가했습니다. 29세 이하는 54.5%가 같은 대답을 했다. 남성에 비해 여성과 젊은 세대는 한국에 대해 덜 혐오스럽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또한 일반적으로 후쿠시마의 견해와 일치합니다. 학생들로부터 자주 듣는 사건을 바탕으로 하며, 대부분은 한국에서 유학하고 싶다는 말을 들었을 때 부모나 조부모가 반대하는 것과 일맥상통합니다.



한 세트의 드라마를 재현한 전시회 “사랑의 불시착”은 2021년 1월 7일 도쿄 시부야구에서 촬영되었습니다. (마이니치 / 오노 유카쿠)

“과거 일제 식민 지배를 바탕으로 한국을 바라보는 시선을 노인들에게도 의식적으로 수용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편, 외환위기(1990년대 후반 한국 경제에 피해), 주로 2000년부터 한국은 문화 산업과 정보 기술을 강화하여 국력을 강화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것은 또한 우리가 지금 보았듯이 한국 문화의 인기에 기여했습니다. 후쿠시마가 말했습니다. 국제적 위상이 높아진 한국과 일본에 대한 일종의 쿠데타인데, 특히 일본의 노인들은 이 사실을 인정하는 데 분개하거나 꺼려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런 점에서 10대와 20대 젊은이들은 한국을 후진국으로 보지 않는다. 이는 TV 프로그램을 보는 방식에서도 드러난다.

후쿠시마 감독은 “예를 들어 이태원 클라쓰는 젊은 층에게 인기가 많다. 배우들의 매력도 매력적이고 작품에 트랜스젠더 성격도 있다. 요즘 젊은이들은 매우 민감하고 젠더와 인권 문제에 큰 관심을 보인다. “극에서 다양한 국적과 민족, 다양한 개성을 지닌 사람들이 사는 도시로 묘사된 서울의 모습에 대한 찬사도 있었다.”

연령층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일본에서 한국 문화가 널리 받아들여지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또한 한국 드라마에 중독된 노인들도 적지 않았다. 한식의 보급은 더욱 두드러졌다. 한때 일본에서 조선인을 조롱하는 상징으로 사용되었던 김치는 이제 일본의 많은 가정의 식탁에 등장합니다.

READ  테일러 스위프트는 오늘 밤 "폴 ​​크롤"앨범을 떨어 뜨릴 것이다

재일교포 3세인 이 기자도 이런 상황을 환영한다. 하지만 반한 감정이 여전한 게 너무 안타까운 이유다.

후쿠시마현은 “한일 간에 정치적인 갈등이 있는 만큼 (한국에 대한) 어려운 감정을 떨쳐낼 수 없는 사람들에게는 어느 정도 도움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문제는 별도로 다루어야 한다. .” 그러면서 한국에 대한 적대감에는 양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하나는 “열등한” 것으로 간주되는 상대방을 모욕하여 자존감을 높이려는 욕망입니다. 반면 이를 악용하는 기업도 있다.

요즘 한국의 사회분열을 과대평가하고 살기 힘든 나라로 과대평가하는 책들을 종종 본다. 혐오표현 측면도 있다고 생각해요. 젊은이들은 이 책들을 보면 “한국에서 보면 정말 끔찍해. 일본에서 태어나서 기쁘다”고 후쿠시마는 말했다.



2021년 9월 20일에 촬영된 이 사진에서 신주쿠구 신오쿠보 지구에서 ‘코리아타운’ 도쿄가 보인다(Mainichi/Yukinao Kin)

한국 사회에서 계층간 격차가 점점 벌어지고 있는 반면 청년층의 고용 문제가 정부의 최대 과제로 남아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후쿠시마는 위의 책들이 “한국에 대한 실질적인 이해에 기여하지 않는다”는 것은 어렵다고 지적합니다.

젊은 층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온 K팝 문화의 세계에서도 강한 영향력의 원치 않는 부산물로 반한감정이 탄생하는 사례가 있다.

후쿠시마현은 이에 대한 명확한 예로서 3년 전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 착용한 티셔츠에 원폭 버섯이 박혀 있다는 사실이 폭로된 지 3년 만에 발생한 논란을 들었다. 인터넷에서 거센 반발을 일으키자 그룹의 일본 TV 음악 프로그램 출연이 취소되었고, 밴드가 반일적 시각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팬들 사이에서도 실망이 퍼졌다.

“많은 경우 젊은이들은 K-POP과 드라마와의 관계를 통해 좋든 나쁘든 한국이라는 나라와 상호 작용합니다. 그들은 역사와 과거 사건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갑자기 마주치게 되는 이유입니다. 아이돌을 통해 이런 순간을 겪으면서 충격을 받은 것 같아요. 그 이면에는 정치를 멀리해야 한다는 일본 사회의 경향과 일본의 역사에 대한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있는 것 같아요. 한반도 지배”



토코하 대학 부교수 후쿠시마 미노리(Minori Fukushima)가 제출한 이 사진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 국민들은 일본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READ  박지영, 잘 보낸 20대와 작별

일본 비영리단체 젠론NPO와 한국 동아시아연구소가 올해 8~9월에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20.5%가 일본에 대해 좋은 인상이나 비교적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의 18.3%가 일본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갖고 있다고 답했고, 50대가 22.1%, 40대가 15.7%, 30대가 17.9%, 30대가 29.5%였다. 50대 중 %. 18세에서 29세 사이의 사람들. 전반적으로 낮은 수치이지만 10~29세 젊은 층은 일본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어 일본 국민의 한국 인식과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게다가 한국의 청소년들도 충동에 반응하는 경향이 비슷하다. 2년 전 인기 애니메이션 시리즈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애니메이터는 트위터에서 전시 “위안부”를 상징하는 동상에 대해 부정적인 댓글을 남겼습니다. 시리즈물은 많은 글로벌 팬들을 모은 일본 작품이었지만, 논란이 된 글이 게시되자 한국 팬층 내부에는 트윗을 비난하는 목소리와 실망감이 퍼졌다.

후쿠시마는 “익숙한 일에 연루된 사람에게서 좋지 않은 말이나 행동을 보거나 들으면 마음이 가라앉는 것이 틀림없다. 그게 한국과 일본의 공통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화가 매개하는 유대관계에는 한계가 있다는 말인가? 후쿠시마는 “결국은 약하더라도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사람들이 서로의 얼굴을 볼 수 있는 관계를 구축하고 다른 나라에서 소중한 우정을 쌓으면 증오심 표현 등의 행위를 할 수 없습니다.”

“한국과 일본의 관계가 긴장되는 가운데 두 나라 사이에는 문화적 교류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실제로 같은 동전의 양면이며, 가까운 곳에 위치한 두 나라는 그런 점을 염두에 두고 우리는 친숙한 문화를 관문으로 삼아 이웃 나라들과 소통하려는 의지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디지털 뉴스 센터 긴 유키나오의 일본어 원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