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시다 총리는 신맛 관계에서 한국 대표단을 만나

도쿄(교당)-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화요일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에서 파견된 대표단과 회담했다.

총리관저에서 대표단에 의한 표경방문은 전날 하야시 요시사토 외상과 국방·산업정책의 정상과 회담하여 양자간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한 후 이루어졌다.

회견 직전 기자회견에서 마츠노 히로이치 내각 관방장관은 “신정권과 긴밀히 연락을 잡는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5월 10일에 취임하기 전에 목요일까지 5일간 일본으로 대표단의 여행은 3월 대통령 선거에서 나라의 주요 야당 후보 승리 후에 도쿄와 서울의 관계가 결국 개선될지도 모른다는 낙관주의를 부추겼다. 윤은 ‘미래지향’의 접근을 요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정권시대, 1910년부터 1945년에 걸쳐 한반도의 식민지 지배에 가장자리를 내는 분쟁, 즉 전시중의 일본의 매춘숙을 위해 조달된 ‘위안부’의 문제를 둘러싼 두 국가간 관계는 악화되었다. 그리고 그들이 주장하는 것에 대한 한국인의 보상요구는 전시중 강제노동이었다.

게다가 양자는 서울이 관리하고 도쿄가 주장하는 일본의 다케시마와 한국의 독도로 알려진 섬과 2019년 7월에 부과된 한국으로의 반도체 재료의 수출에 대한 일본의 제한에 대해 긴 사이에 대립해 왔습니다.

2018년 12월 한국 해군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에 있는 자위대 초계기에 화기관제 레이더를 잠그는 사건 이후 방위면에서도 긴장이 높아졌다.

READ  FM은 북한의 국경을 넘어 군사 평화 협정의 "사소한"위반을 발포하는라고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