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총리는 한국에 ‘위안부’에 관한 2015년 합의를 따르도록 요청한다.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화요일, 도쿄와 서울의 냉담한 관계 속에서 전시 중 ‘위안부’ 문제에 관한 2015년 양국 협정을 따르도록 한국에 촉구했다.

기시다 씨는 공동 통신에 인터뷰에서 “적어도 국가 간의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앞으로의 논의는 무의미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외무장관으로서 그는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해결하는 합의에 도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2021년 12월 28일 도쿄의 그의 사무실에서 공동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야기한다. (공동 통신)

‘위안부’란 한반도 등 전시 중 일본군의 매춘숙에서 일해야 하는 여성의 완곡 표현입니다.

이 문제는 전시 중 노동보상을 둘러싼 논쟁과 함께 한일관계를 과거 최저 수준으로 쫓았다. 화요일은 양국간 협정의 6주년을 맞이했습니다.

2015년 합의에 따라 일본은 10억엔(870만 달러)을 지불했고, 그 돈은 전위안부와 사망한 사람들의 가족에게 재단을 통해 분배되었습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의 정권이 전 정권 하에서 성립한 협정이 여성의 희망을 적절히 반영하지 않는다고 결론지은 뒤 2019년 재단은 해산했다.

올해 초 한국 법원은 일본 정부에 원위안부에게 손해배상을 지불하라고 명령하며 일본에서 항의했다.

기시다 씨는 10월 취임 후 월요일과 전화로 대화하고 한국에 ‘적절한’ 행동을 취하도록 촉구했다. 일본은 공이 한국 코트에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한국의 통일부는 화요일, 합의는 공식적인 것이기 때문에 서울은 “그것을 무효화하거나 재협상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성은 이 합의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하며 희생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그들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성실하게’ 지속적인 노력을 하도록 일본에 촉구했다.


관련 보도:

키시다는 달에 도쿄-서울 열을 해결하기 위해 행동을 촉구

일본, 한국은 전시중의 문제에 대해 대립하고 있지만, 관계를 개선하는 것을 맹세

도쿄는 한국 의원의 다케시마 방문을 둘러싸고 서울에 항의


READ  George B.의 승인이 알려줍니다. 공화당 정치에 도널드 트럼프에 부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