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국은 코지마 분쟁 속에서 기자 회견으로 미국을 매달린 채로

미국 국무 부장관인 웬디 샤먼은 스스로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남겨졌다. (파일)

워싱턴:

일본 대사관의 대변인에 따르면 일본의 부외상은 미국 동맹국 간 영토 문제를 둘러싸고 수요일 워싱턴에서 예정된 한국과 미국 기자회견에서 철수했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장관은 지난 3시간 만난 한국의 최종군 부외상과 일본의 모리 타케오 부외상이 부재했기 때문에 독력으로 질문에 답했다.

샤먼 씨는 “일본과 한국 사이에는 계속 해결되는 몇 가지 양자간 차이가 있다”고 말했지만 공동 기자 회견 취소는 그녀가 “건설적 (건설적 ) 사실상.’

샤먼 씨에 의하면, 3명의 당국자는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와 상공 비행, 그리고 민주적 가치와 인권을 추진하겠다는 자국의 헌신에 대해 논의하고, 포섭적이고 자유롭고 평화롭고 안정된 열린 인도 태평양 지역을 유지하겠다는 헌신을 다시 표명했다. .

일본 대사관의 대변인, 미조부치 마사시 씨는 화요일, 한국의 경찰 서장이 일본의 다케시마로 알려진 양국간에 싸워지고 있는 코지마를 방문한 것에 대해 “강한 항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불어오는 화산암의 클러스터는 독도라고 불리는 서울에 의해 관리되고 있지만, 일본에 의해서도 주장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미조부치씨는 이메일로 말했다.

최희정은 워싱턴 기자단에 대해 일본 측은 삼국간 협의가 시작되기 직전에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않는 결정을 했다고 전했다.

한국 외교부의 대변인은 최희석의 발언에 추가할 것은 없지만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 하에서 국가의 영토라는 서울의 자세는 변하지 않았다. 라고 말했다.

전시 중 매춘숙에서 일을 강요당한 한국인 여성을 중심으로 한 일본의 완곡 표현인 ‘위안부’를 둘러싸고 양국 간의 관계도 한국의 점령을 풀었다. 역사적인 논쟁은 최근 몇 년 동안 되돌아가는 무역 제한을 일으켰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경찰의 정보통을 인용해 외교상의 민감함을 고려해 김창연 국가경찰청 장관이 섬으로의 여행은 외무성과 협의해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공개된 것으로 의도되지 않았고, 공개된 매주 일정에 실수로 나열될 때만 알려지게 되었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READ  연구에 따르면 Covid-19에 구호 기금을 할당하면 흑인 커뮤니티가 단축 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경찰의 작은 분견대가 주둔하고 있는 섬 방문은 2009년 이후 처음으로 국가경찰서장이 했다.

(제목을 제외하고 이 이야기는 NDTV 직원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신디케이트 피드에서 공개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