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일제식민지 건축물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새 생명을 찾고 ‘허브스트’ 전시

일제식민지 건축물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새 생명을 찾고 ‘허브스트’ 전시
  • Published10월 23, 2023

대전 동구에 위치한 헤레디움은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일제강점기 동안 동부개발회사의 지사였습니다. [HEREDIUM]

대전 –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일제강점기 동안 한국 경제를 독점하고 착취했던 기업을 설립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지은 낡고 낡은 벽돌집은 최근까지 수십 년 동안 똑같은 평판을 유지하고 있다.

동부개발공사 대전 동동도지사가 복합문화공간 헤리디움으로 새롭게 태어났습니다.

유전적 재산을 의미하는 라틴어인 헤레디움(Heredium)은 건물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합니다. 지난 3월 처음 문을 열었지만, 78세 독일 화가이자 조각가인 안젤름 키퍼(Anselm Kiefer)의 작품으로 공간을 가득 채운 첫 미술 전시회 ‘허브스트(Herbst)’를 마침내 선보인 것은 지난달이 됐다.

허스트(Herbst)는 독일어로 가을이라는 뜻이다.

R. M. Rilke를 위한 Herbst, Anselm Kiefer(2022) [HEREDIUM]

키퍼는 이미 서울 용산구 타데우스 로백(Thaddeus Roback) 등 유명 미술관에서 전시를 가졌으나 국내 미술관에서 열리는 첫 개인전이다.

함선재 감독은 헤레디움과 키퍼가 어떤 면에서는 매우 비슷하다고 말했다. 둘 다 폐허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키퍼는 독일 역사, 특히 홀로코스트의 여파와 관련된 주제로 유명합니다. 2차 세계대전 중인 1945년에 태어난 키퍼는 전쟁의 참화를 경험하며 자랐습니다.

그의 작품은 흔히 회화라고 불리지만 조각처럼 보이기도 한다는 점에서 독특하다. 물감이나 색소를 표면에서 튀어나올 정도로 두껍게 바르고, 짚, 낙엽, 나뭇가지, 재, 흙 등을 캔버스에 직접 붙이는 기법인 임파스토를 통해 암울하고 황량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키퍼는 헤리디움의 리뉴얼과 마찬가지로 고통 속에서도 희망과 새로운 생명의 숨결을 찾는 메시지를 전한다.

Hamm은 “Eastern Development Corporation 건물에는 슬픈 사연이 있을 수 있으며 버려질 위기에 처해 있었기 때문에 Kiefer의 메시지가 우리의 새로운 시작과 너무 잘 어울린다는 사실에 특히 기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Anselm Kiefer의 “우리는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는 여기에 있습니다”(2022) [HEREDIUM]

2층 건물은 보다 현대적인 분위기를 제공하기 위해 개조되었지만 일부 요소는 여전히 원래의 Eastern Development Corporation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벽의 붉은 벽돌 타일은 오래된 타일과 일부 교체품이 혼합되어 있으며 색상과 품질로 구별할 수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또한 100년 전의 모습 그대로의 목조 창문과 천장을 볼 수 있습니다.

READ  시우민: 엑소 시우민이 솔로 앨범을 낸다. 언제 어디서 알아보기

Brick Ruins 설치 작품을 제외한 18개 작품은 모두 새로운 작품이며 삶의 변화를 찬양하는 라이너 마리아 릴케(Rainer Maria Rilke)의 시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허브스트’는 내년 1월 31일까지 운영된다. Heredium은 월요일과 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영업합니다. 티켓 가격은 성인 15,000원($11)입니다.

신민희 작가님의 글입니다. [[email protected]]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