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세계 챔피언 최

서울, 한국 (AP) – 권위주의적이고 사회주의적인 국가에서 어린 시절 최현미의 운동 능력은 일찍 발견되었고 북한 지도자에게 깊은 인상을 주려는 코치에 의해 그녀의 발전은 가속화되었습니다.

가족이 남쪽으로 도주할 때 장갑을 싼 후, 차별을 받은 2년 후 그녀에게 도움이 된 것은 권투였습니다.

13세 소녀로 탈북한 지 거의 20년이 지난 최씨는 한국의 유일한 권투 세계 챔피언입니다. 그녀는 슈퍼 페더급 부문을 통합하고 체중을 들어올려 여성 부문 최고의 복서 중 한 명인 아일랜드의 전설 케이티 테일러(Katie Taylor)에 도전하려는 야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최의 큰 추진력은 5월에 WBC 현 챔피언 테리 하퍼와 계획했던 통합 경기가 영국 권투 선수의 손 부상으로 취소되면서 힘든 출발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무패 WBA 챔피언이 이미 달성한 것은 그녀를 남한의 탈북자들을 위한 훌륭한 대사로 만듭니다.

최현미는 한국의 공식 명칭을 언급하며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내가 바라는 것은 대한민국에 최현미가 있다는 것을 세계에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에서 기본적인 멘탈(단단함)이 있었을지 모르지만 지금의 저를 있게 한 것은 대한민국입니다.”

최씨는 11살 때 북한의 수도인 평양에서 복싱을 시작했다. 그녀는 학교의 코치가 그녀의 운동 능력을 알아차렸고 그녀가 현 지도자 김정은의 아버지인 “김정일 장군을 기쁘게 할” 수 있는 권투 선수가 될 수 있다고 부모님에게 말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나중에 미래의 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해 엘리트 청소년 복싱 프로그램에 합류했습니다.

그러나 2003년 말 그녀의 가족은 국영 무역회사에서 일하던 아버지 최영춘이 자녀들의 다른 삶을 원했기 때문에 북한을 떠났다. 그들은 베트남을 통해 한국으로 이주했지만, 남한에서 북한에서 자격을 거의 인정받지 못한 다른 많은 탈북자들과 마찬가지로 빈곤과 차별에 직면했습니다.

최씨는 학교에서 사고를 당한 후 같은 반 친구가 자신의 북한 배경을 모욕한 후 복싱에 복귀했다.

최씨는 “당신은 나를 모욕하고 ‘너는 북한에 남았어야 했다’고 말했다. 왜 여기 와서 나를 마주쳤니?”라고 말했다. 너무 아파서 정신을 못 차렸고… 일주일 동안 학교도 못 나가고 무기력했다”고 말했다.

READ  시니어 일자리를 찾기 위해 대통령을 쫓았 던 전 한국인 루르 만

다시는 변색되지 않기로 결심한 그녀는 복싱이 성공적인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는 것을 알고 권투를 선택했습니다.

현명한 선택이었습니다.

그녀는 2006년 대한민국 대표팀의 일원이 된 후 프로로 전향하여 2008년 빈 WBA 페더급 왕관을 차지했습니다. 7회 타이틀을 방어한 후 최씨는 체급에 뛰어들어 2014년 컬렉션에 WBA 슈퍼 페더급 타이틀을 추가했습니다. 그녀는 이 타이틀을 8번이나 방어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 스포츠의 인기가 줄어들자 최씨는 후원이 부족해 타이틀 포기까지 고려하게 됐다. 최씨의 아버지는 정치인과 관료들을 찾아가 도움을 청하는 서한을 청와대에 보냈다.

그는 “딸이 열심히 훈련했는데 현지 후원자가 없다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

미국, 일본, 독일 요원들은 이들 국가에서 최씨의 귀화에 접근했다. 그러나 30세의 권투 선수는 두 가지 이유로 제안을 거절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어려운 재정착에 대한 우려와 한국에 대한 엄청난 자부심이었습니다.

그녀는 처음 한국에 정착한 “정말 힘든 시간”을 기억하고 다른 곳에서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또 “국가대표로서 가슴에 태극기를 달았을 때 느꼈던 그 감동과 자부심을 능가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약 34,000명의 탈북자들이 더 나은 삶을 찾아 남한으로 이주했으며, 대부분 최근 수십 년 동안입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학교, 직장 및 다른 곳에서 경제적 어려움과 차별을 경험했습니다. 일부 반체제 인사들은 스스로를 2급 또는 3급 시민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서울에서 탈북자회를 운영하는 전주명은 많은 탈북자들이 “최씨를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녀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확실히 우리의 정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가끔 방송에 출연하는 최씨는 다른 탈북자들이 감당해야 할 극도의 고난을 경험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녀는 여전히 자신의 북한 혈통과 관련된 레이블을 미디어 기사에서 자신의 닉네임으로 제시하는 경향이 있는 “Boxer Rebel” 또는 “Boxer Rebel Girl”과 같은 레이블을 싫어합니다.

그녀는 “울고 고생하다가 여기까지 왔다. 그런데 어떻게 ‘반체제인사’라는 단어가 내 영웅의 이름 앞에 올 수 있단 말인가?”라고 말했다. “나는 대한민국의 세계 복싱 챔피언이고 세계에 알리고 싶지만 (도망자 명칭) 그것이 그것을 가리고 있다는 것이 안타까워요.”

READ  AZ, '부작용 논란'코로나 19 백신 "6 일 후 임상 재개"

황준 서울복싱협회 회장은 최씨를 대한민국 최고의 복싱 선수로 묘사했다.

“그녀는 정신적으로 강했습니다. 아마도 그녀가 한국에 오기 위해 목숨을 걸었기 때문일 것입니다.”라고 황이 말했습니다. “그녀의 프로 인내심은 정말 좋고 체력도 좋습니다.”

현재 미국 복싱 에이전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최 씨는 자신이 “위대한 복싱 선수”가 될 수 있다고 믿고 있는 주로 미국에서 훈련합니다.

최 씨는 하퍼와의 경기가 언제 재조정될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3~5년 안에 그녀는 자신의 부문에서 WBA 타이틀과 다른 세 개의 주요 벨트(WBC, IBF 및 WBO)를 통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그녀의 최종 목표는 테일러에게 도전하는 것이다.

최 씨는 “승패를 가리지 않고 세계 최고라고 생각하는 권투 선수를 만나면 후회 없이 싸운 것 같아서 은퇴할 때 스스로 만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래서 또 다른 도전을 하고 싶어요.”

___

더 많은 AP 스포츠: https://apnews.com/hub/apf-sports 및 https://twitter.com/AP_Spor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