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새로운 글로벌 디지털세는 한국의 세수를 높일 것입니다

새로운 디지털 글로벌 조세 시스템의 구현으로 한국 정부의 세수가 소폭 증가할 것이라고 한국 재무 장관이 목요일 말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도로 디지털 경제에 세금을 부과하고 세계 최저세율을 도입하기 위한 두 축의 세금 제안이 금요일 136개국에서 승인됐다.

첫 번째 기둥은 다국적 기업이 이익을 내는 곳에서 판매하는 곳으로 세금 수입의 일부를 재할당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글로벌 매출이 200억 유로(315억 달러) 이상이고 수익성이 10% 이상인 다국적 기업은 수익의 25%가 실제 비즈니스를 수행하는 관할 구역으로 재배치하기 위한 10% 임계값을 초과하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두 번째 기둥인 15%의 최소 세율은 매출이 7억 5천만 유로 이상인 기업에 적용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워싱턴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한 뒤 “정부는 1·2축의 결합이 세수에 다소 긍정적인 요인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화요일. 수요일.

2023년부터 시행되는 글로벌 디지털세제에 따라 국내 기업 1~2곳은 판매하는 국가에서 세금을 내야 한다. 한편, 한국에서 활동하는 약 80개의 외국 디지털 플랫폼 회사가 새 규정의 영향을 받게 됩니다.

홍 대표는 “1주는 세수 감소의 단기적 요인이지만 2025년부터 2030년까지 플러스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국내 반도체 업체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1기둥 아래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이 지난해 순매출의 16%에 불과했던 삼성전자는 해외에서 더 높은 세금을 부과받게 될 것이다. 매출 5조원 이상을 예상했음에도 이곳에서 2200억원의 매출을 올린 구글은 더 많은 세금을 내야 한다.

이어 “두 번째 기둥의 경우 다른 나라 법인세 인상 등의 조정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조세 흑자 요인이 줄어들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회의에서 홍 장관은 획기적인 글로벌 조세 조약의 승인을 환영하고 이익 귀속 기준과 마케팅 및 이익 분배를 위한 세이프 하버 문제에 대한 추가 논의와 같은 빠른 후속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홍 차관보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한국 반도체 제조업체가 공급망에 대한 기밀 내부 정보를 공개하도록 요구하는 미국 정부의 요구에 대해 10월 18일에 개최될 예정인 고위급 경제 안보 전략 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제 담당 장관 외교통상부, 국가안보회의 위원.

READ  잭슨 홀, 유로존 PMI, 한국 금리 결정

그는 “기업의 독립성 존중, 정부 지원, 한미 양국 간 협력이 이 문제를 다룰 때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감한 데이터에 대한 요청은 전 세계의 칩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여겨져 왔지만 중국 정부는 이를 위협으로 보고 있으며 워싱턴과 베이징 간의 마찰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재고 데이터를 포함한 공급망 정보 제출 마감일은 11월 8일입니다.

글 박한나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