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 국장, 외부 위험에도 불구하고 한국 경제의 회복력에 목소리 높여



홍남계 재무장관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9월 13일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에도 불구하고 국가 신용등급이 이전 수준을 유지하고 신용 부도 위험이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기 때문에 팬데믹 기간 동안 한국 경제가 회복력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100년 만에 (우리가 보지 못한) 대유행을 일으킨 코로나19로 글로벌 금융이 높은 변동성을 보였음에도 한국은 외환 및 외자 유입 측면에서 안정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에서. 세종시 복합단지.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Fitch)는 올해 국가신용등급을 4위인 ‘AA-‘로 유지했고, 무디스는 ‘Aa2’로 싱가포르 Aaa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신용등급을 유지했다.

국가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지표인 아시아 4위 경제대국의 디폴트 스왑 프리미엄이 17bp로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지역 경제 상황은 어려움과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외적으로는 지난 위기(우리가 극복한)에 비해 상황이 매우 안정적입니다.

다만 자산가격의 급격한 조정, 신흥국 자본유입 가능성 등 선진국의 통화정책이 정상화되면 리스크가 크다고 경고했다.

그는 정부가 외부 위험의 잠재적 원인을 면밀히 모니터링하여 적시에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글 박한나 ([email protected])

READ  북한, 미국 인도로 말레이지아와 외교 관계 단절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