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물가’, 우리 경제가 직면한 시급한 문제: 동아일보

한국의 11월 소비자물가는 3.7% 상승해 9년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고, 국민총소득(GNI)은 5분기 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사람들의 주머니는 비워지고 있지만 물가는 오르고 있어 소비 지출이 줄어들고 경제 회복이 더디다. 느린 경제 성장과 높은 인플레이션을 특징으로 하는 “인플레이션 둔화”에 대한 두려움이 커지고 있습니다. 물가상승과 고금리에 시달리는 서민들은 생계를 꾸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생활용품의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달 5.2% 상승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크게 웃돌았다. 소비자 물가는 야채와 고기에서 공공 서비스와 유가로 상승했습니다. 돈의 가치는 떨어졌지만 가족들은 쓸 돈이 없었다. 서민의 실제 재정 상황을 반영한 국민총소득(GNI)은 3분기 0.7% 감소했다. 재난구호기금 등 정부의 국민 지원이 가계의 재정 상황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사람들은 소득이 적지만 이자율과 집세를 포함하여 지출해야 할 것이 많습니다. 공공부문 일자리를 제외하고는 양질의 일자리가 충분하지 않다. 그들은 미래에 대해 걱정하기 때문에 가진 돈을 쓰지 않습니다. 소비성향은 3분기 최저치로 떨어졌다. 소비자들이 두려워서 지출을 줄이고, 이는 결국 경기 침체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수요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한국은행은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인 4%를 달성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경기가 침체되면 투자와 일자리가 줄어들어 서민들의 삶이 더욱 힘들어진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안정적이고 높다”고 말하면서 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키기 위해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빨리 이뤄질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한국은행도 내년 1월 금리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금리를 올리면 대출 금리가 올라가 서민들에게 타격을 줄 수 있다. 대출 규제로 서민들이 대출을 받기 어려워졌다. 한국금융포용연구원은 사모대출을 원하는 이른바 ‘난민대출’이 올해 10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은 목요일 물가상승률이 주요국에 비해 낮고 12월 물가상승률이 둔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장밋빛 그림을 그리기 위해서는 안팎으로 변수가 많고 소외된 사람들은 하루하루 살아가기 힘들다. 국회가 사상 최대인 607조원의 내년 국정예산을 통과시켰지만, 일단 그 돈이 투입되면 서민들의 생계를 지원하기 어렵다. 구조조정 방안과 취약계층 지원은 예산집행에 반영되어야 하며, 민간부문의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필요한 지원을 받아야 한다.

READ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동맹국들이 감산을 끝내기로 합의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