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울산 주상 복합 아파트 화재 13 시간 지속 … 인명 피해 91 명

어젯밤 11시 10 분쯤 아파트 12 층에서 화재를 시작
울산 달덩이 33 층 주상 복합 아파트
소방 당국 “건물 12 층에서 불 시작된 거로 추정”

[앵커]
어젯밤 울산의 주상 복합 아파트에서 대형 화재가났습니다.

불이 난에서 13 시간 가까이 지났지 만 강풍 때문에 진화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91 명으로 확인됐다.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 기자 연결 자세한 소식을 알아 보겠습니다. 이윤제 기자!

불이 아직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고?

[기자]
그렇습니다.

내가 1 시간 전에 연결할 때 진화가 마무리 단계라고 드 려 트는데 요.

강풍의 영향으로 깨진 유리창의 안쪽에 바람이 불어 들어 건물 내부에서 불이 다시 계속되었습니다.

지금 제 뒤에 보면 건물에서 연기가 계속 이어지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건물 31 층에서 33 층의 내부에서 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조금 전에 브리핑에서 동풍의 영향으로 건물의 서쪽에서 불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불이 시작된 것은 어젯밤 11시 10 분쯤입니다.

울산 달덩이 33 층의 ‘환 아르누보’주상 복합 아파트이지만,

소방 당국은 12 층에서 불이 시작된 땅볼을보고 있습니다.

강풍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113m에 이르는 건물의 꼭대기까지 불길이 상승했습니다.

지하 2 층, 지상 33 층 규모의 아파트는 127 가구 주민 수백명이 있었지만, 불이 난 직후 건물 밖으로 대피했습니다.

또한 일부는 건물 옥상에 불을 피한 후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안전한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다행히 빠른 구조와 피난 덕분에 심각한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 당국은 조금 전에 브리핑에서 지금까지 연기를 마시거나 찰과상을 입은 주민 91 명 정도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전 10 시까 지 88 명이었다 부상자가 3 명 늘었다 고 생각합니다.

건물의 외벽은 알루미늄 복합 패널로 만들어진 땅볼 확인 되었죠.

소방 당국은 알루미늄 복합 패널 안에있는 단열재에 불이 붙으면 서 순식간에 건물을 배치 삼킨 거로 있습니다.

READ  코로나 바이러스 : 미국이 내 환자 인 경우

또한 화재의 초기 비행하지만 바람을 타고 날아 도로 건너편 대형 마트 옥상에 옮겨 대해서도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소방관 900 명 등 모두 천 명이 넘는 인력이 투입 돼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아파트는 불이 나오는 이틀 전에 소방 안전 점검을 받고 이상이없는 결과를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불이 모두 사라지게 화재 원인을 조사 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울산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YTN 이윤제[[email protected]]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입니다 “YTN은 당신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 찾기 채널을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email protected]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Written By
More from Arzu

코로나 19 바이러스 침입을 돕는 새로운 단백질 찾았다 … 치료 표적 기대 : 동아 사이언스

인체의 세포 표면 「뉴로 알약 린 -1 ‘발견 … 후각 상실의 원인이...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