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세계에서 박해된 기독교인들에게 봉사 – 성경을 읽거나 포로 수용소로 보내진 기독교인들과 만난 북한의 귀환자들

전세계에서 박해된 기독교인들에게 봉사 – 성경을 읽거나 포로 수용소로 보내진 기독교인들과 만난 북한의 귀환자들
  • Published5월 21, 2024

북한에서는 믿음을 이유로 투옥된 기독교인이 5만명에서 7만명으로 여겨진다.

지난해 중국에서 북한으로 강제 송환된 200명 이상의 난민 중 적어도 10명이 성경을 읽거나 기독교인을 만나거나 한국에 가려고 했기 때문에 정치범 수용소에 보내 있습니다.

익명의 정보통에 따르면, 오늘 NK그들은 정치 캠프로 보내기 전에 3 개월 동안 구금되어 심문되었습니다.

“기독교인들은 북한 당국에 의해 서쪽과 한국의 간첩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북한인을 위한 봉사 활동을 담당하는 오픈 도어스의 필드 워커 사이먼 리*는 말한다. “그래서 그들은 격렬한 박해를 받고 있는 것입니다. 거기에 있는지 확인하는 것입니다.

해방의 소망은 얇다

“내가 중국에서 체포되었을 때, 그것은 기독교인 북한 여성들과의 비밀 집회에 참여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서영*씨는 말한다. 그의 이야기는 작년에 귀국한 기독교인이 직면하고 있는 상황과 비슷하다. “자신은 기독교인이 아니라 우연히 거기에 왔다는 거짓말을 계속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쇼. 그 대신, 나는 재교육 캠프에서 3년의 형을 건네주었습니다.

서영씨는 쿼파소, 또는 일반적으로 ‘혁명지대’로 불리는 것에 구류되고 있으며, 거기서는 피구금자가 강제노동을 시키면서 ‘이데올로기 교육’을 받는 곳이다. 이들은 “그렇게 심각하지 않다”범죄를위한 것입니다. 석방 후 2년 뒤 서영씨는 다시 중국으로 도망쳐 현재는 한국에 살고 있다.

“나는 끔찍한 고문을 당하고 아마도 해방될 전망이 없는 수용소로 보내질 것이다.” 아주 어린

그러나 최근 정치범 수용소로 보내진 그룹을 포함해 많은 기독교인들에게 해방의 소망은 거의 없다. 그들은 광리소, 즉 ‘완전관리지역’이라고 불리는 곳에 있다. 죄수는 ‘국가의 적’으로 간주되어 법의 보호 대상에서 제외된다. 비밀리에 처형되지 않는 한 그들은 끝없는 육체적, 정신적 고문, 굶주림, 노동에 견딜 수 있습니다. 화학 시험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김정은이 권위를 다시 주장

이 그룹의 운명에 관한 뉴스는 그 잔인한 지도자 김정은 씨에 의한 미묘하지만 중대한 변화 속에 가져왔다. 지난달 북한은 전통적으로 ‘태양의 날’로 알려진 날 건국자 김일성의 생일을 축하했다. 그러나 올해로 국영미디어는 그 용어를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 “아마 김정은은 ‘태양’이라고 불리기를 원할 것”이라고 사이먼 리씨는 말한다. “그는 이 중요한 칭호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READ  20 초만에 보트가 침몰 한 방글라데시 페리 사고로 최소 32 명이 사망했습니다.

이것은 ‘우리의 위대한 지도자 김정은 씨의 노래를 부르자’라는 말로 시작하는 ‘친절한 퍼저’라는 신곡의 도입과 동시에 이루어졌다. 우리의 부드러운 아버지 김정은을 자랑하자. 김일성이 북한의 아버지로 알려진 것을 생각하면 이 곡은 김정은씨가 자신의 권위를 재확인하려는 새로운 시도일 가능성이 높다.

이는 북한 국민의 불만 증가에 기인할 가능성이 높다. “국민은 더 이상 정부의 거짓말을 믿지 않는다”고 Simon Lee는 말한다. “아마 그것이 선전의 강도가 증가하는 이유 중 하나일 것입니다. 국민을 통제하기 위해 김정은 씨는 국민에게 교화 물질을 대량으로 받게 해야 한다. 또 다른 전략은 사람들을 아침 부터 저녁까지,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바쁘게 하는 것입니다.

김정은은 계속 조임을 강화하고 있어 북한 가족의 생활을 더욱 어려워하고 있다. “광범위한 감시 시스템으로 교회에서 비밀 예배를하는 것은 위험하며 차세대에 복음을 전하는 것도 매우 위험합니다.”라고 사이먼 리는 덧붙였다. “김정은 정권 하에서 생활은 더욱 어려워졌다. 더 많은 선전, 더 많은 관리, 그리고 더 엄격한 처벌.”

※보안상의 이유로 이름은 변경하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