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야구장 마스크 규제 완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줄면서 정부가 거리두기 완화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실외용 마스크 의무 해제와 함께 영유아용 실내용 마스크도 해제하고, 입국 후 PCR 검사를 취소하고, 요양병원 방문을 순차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다.

박해경 질병관리본부 방역지원팀장은 “BA.5 변종 재감염이 정점을 지났고 감염 복제 지수도 안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20일 정례브리핑.

마스크 허가 해제도 검토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은 감염성 호흡기 질환의 가장 간단한 검역 절차이며, 정부 위원과 위원 위원들은 마스크 허가가 낮은 지역부터 단계적으로 해제해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감염 위험”

정부는 우선 외부 마스크 의무를 전면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5월 2일 의무적인 야외 마스크를 해제했지만 50명 이상 모이는 경우에는 계속해서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야외 지역은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아 마스크 의무 해제를 먼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르면 이달이나 늦어도 10월이면 전면적인 마스크 의무가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컨대 야구, 축구 등 야외 스포츠를 관전하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도 야외 콘서트를 관람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내부 마스크 의무를 해제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 중입니다. 특히 영유아에 대한 이너마스크 의무화가 가장 먼저 제기될 전망이다.

READ  론진, 한국 배우 겸 가수 수지를 스타일 앰버서더로 환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