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플로이드의 유골은 휴스턴에 도달

시위자는 6 월 7 일 런던의 미국 대사관 앞에 서 있습니다. 프랭크 어거스틴 / AP

수천 명의 시위대가 일요일 “흑인 생활”운동을 지원하기 위해 런던의 거리로 가서 5 월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에 의해 살해 된 조지 플로이드와 연대를 보여주기 위해 미국 대사관 밖에서 모였다.

많은 사람들이 같은 메시지를 전하는 배너와 포스터를 가지고 다니면서, 수도에서 행진하는 시위대는 일요일에 “블랙 라이프”를 외쳤다. 시위대 중 한 명이 미국 대사관 외부에 서서 ‘흑인은 자신보다 뛰어납니다.

경찰관 데렉 쇼빈 (Derek Chauvin)이 무릎을 플로이드 목에 8 분 46 초간 누른 후 사망 한 플로이드에 대한 상징적 인 찬사에서 시위자들은 무릎을 꿇고 8 분 동안 조용히 서 있었다.

다른 사람들은 대사관 건물 밖에서 줄을 서있는 경찰관들과 함께 “죽은”시위를하는 것도 목격되었다.

우리는 함께 목소리를들을 수 있으며, 충분하다 시위대 중 한 명이 군중들에게 “흑인은 계속 고통을 겪을 수 없다”고 말했다.

동시에 : 영국의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시위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브리스톨에서이 비디오는 17 세기 노예 상인 인 에드워드 콜 스턴의 동상을 떨어 뜨리는 시위대를 보여주는 영국 언론에 방송되었습니다.

영국 정부는 시위가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을 초래할 것이라는 두려움 때문에 시민들에게 시위하지 말 것을 촉구했지만,이 시위는 큰 폭으로 나왔다.

높은 투표율로 인해 사회적 발산이 거의 관찰되지 않았지만 많은 시위대가 마스크 또는 얼굴 가리개를 착용하는 반면, 주최측은 시인성이 높은 조끼를 입은 자원 봉사자가 마스크와 물을 시위자에게 배포 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READ  오하이오 주지사는 감염된 사람이 교회에 간 후 91 명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말했습니다
Written By
More from Ayhan

나 여기있어 … 길 잃은 운전사 김시우 선수권 결장

2020.08.17 22:14 입력 2020.08.17 22:20 수정 마지막 날은 드라이버 샷 헌팅으로 2...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