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을 앞둔 북한 대학생들이 취업 증명서를 위해 서두르고 있다.

북한 당국이 최근 내년 2월 졸업 예정인 대학생의 80% 이상을 ‘3대혁명단’으로 보내라고 지시한 뒤 곧 졸업을 앞둔 일부 졸업생들이 당국의 조치에 반발해 앞으로 나올 것이라고 한 소식통이 전했다. 출판을 피하는 방법.

북한 소식통은 어제 데일리NK와의 전화통화에서 많은 사람들이 예정된 졸업생들은 취업 증명서를 받기 위해 서두르고 있었다.

고용 증명서는 이미 정부 기관이나 조직에서 “필요한 근로자”로 일할 수 있는 우선권을 부여받았음을 보여줍니다.

그런 증명서를 대학 출판부에 제출하면 3대혁명팀에서 면제될 수 있다.

인재 선발은 정부나 기업이 주도적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졸업예정자들은 기관을 물색하고, 3대 혁명팀에서 퇴사하기 위해 졸업장을 달라고 뇌물을 주기도 한다.

대학도 상황을 알고 있기 때문에 취업 인증을 받은 예정된 졸업생은 대학 출판부 간부에게도 뇌물을 제공해야 합니다.

이 방법은 인맥이나 뇌물을 필요로 하므로 권력도 돈도 없는 가정의 예정된 졸업생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있습니다.

문제는 취업증명서를 발급받아 3대혁명팀에서 퇴역한 졸업생들이 실제로 조직에서 일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대신 그들은 명목상 고용주에게 매달 지불하는 개인 사업에 참여하기를 희망합니다. 이 계획은 북한에서 흔히 “8월 3일 수입”이라고 부릅니다.

김일성대학교 학생들 / 사진: 우리투어스, 플리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삼대혁명팀 취업 및 면제 증명서를 받은 예정된 졸업생 중 일부는 대중경제대학, 고려정치대학 등 관료나 정치지도자를 위한 간부양성학교에 입학하기 위해 1년 휴학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대부분은 시간을 부모의 장사를 돕거나 쇼핑몰을 운영하는 등 사적 경제 활동을 통해 돈을 버는 데 사용합니다.

많은 예비 학생들은 더 큰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인민경제위원회, 군대 또는 국가안전보위부와 같은 강력한 기관에서 취업 증명서를 취득합니다.

즉, 유력한 기관에서 뇌물을 받아 졸업예정자에게 위조 취업 증명서를 발급합니다.

정부 기관과 기관의 경우 8월 3일 소득 계획을 통해 운영비를 매월 지불할 돈이 있으면 실제 직원에게 월 급여를 지불하는 것보다 경제적인 의미가 있습니다.

그러나 청소년의 이념적 육성을 통한 기술혁신을 목적으로 하는 당국의 경우 제도에 대한 충성도를 높이는 데 문제가 될 수 있다.

READ  남한 대선 경선에서 좌파와 우파 - 내부 소식통

소식통은 국가가 ‘비사회주의적 현상’으로 8월 3일의 이익을 말살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제로 정부 기관이나 기관은 그들과 협력하지 않을 것입니다.

또 국가가 3대 혁명팀에 상당수를 배정해 올해 8월 3일 수익에 종사하는 졸업예정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