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비디오 스타`DJ 소다 “해외 유명 래퍼 10 인 이상 내 대시 … 한국 연예인 10 명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새롬 객원기자]

DJ 소다가 10 명이 넘는 해외 유명 래퍼에게 대시를 받았다고 전했다.

1 일 방송 된 ‘MBC 에브리원’비디오 스타 ‘는’구석 축제 위험 쇼 타임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마술사 최현우 드라 아티스트 나나 맑은 김 DJ 소다 래퍼 퀸 와사비 프로듀서 히로부미 값 출연했다.

뉴트로 전문 프로듀서 히로부미 값은 “놀이 뭐하니 방송 이후 많은 사람들이 눈치 채지 못한 여부는 김숙의 질문에”많이 알아 주시는 민망한 곳에 알아 보신다. 속옷 가게에서 알아봐 주시는 “고 말했다.

DJ 소다는 아시아 여성 DJ 1 위, 세계에서 DJ 13 위 3 년 연속 오르고있다 분명 놀라움을 자아냈다. 바쿠나레는 “자동차를하지 타고 다니는 한 비행기가 다른 데”고 세계적으로 활약하는 DJ 소다를 소개했다.

MC는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을 만날 그에게 마음이 것을 물었다. DJ 소다는 “너무 신기하다. 나는 DJ가 없었다면 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DJ 소다는 “외국 여행을 다니면서 때때로 태극기가있을 때 마음이 찐하다”고 말했다. 또한 ‘태극기와 휴대 전화의 화면에 한글로 한국인이라는 것을 표시해 준다 때 감동적이다 “고 덧붙였다.

DJ 소다는 “new thang ‘의 원곡 인 레드 푸와 함께 콜라보레이션 한 이유도 밝혔다. 그는 “그 노래가 한국에 발매가없는 수있어 연락을 했더니 즉시 DM이왔다”고 말했다.

DJ 소다는 또한 “미국의 유명 래퍼가 나에게 DM을 많이 보내 줬다”고 말했다. 이어 10 명 이상의 사람에게 대시를 받았다 분명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숙은 “한국 연예인도 대시를받은 10 명 이상?”라고 물었다. DJ 소다는 5 인 이상 10 인 이하로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기무스쿠이 이어 “그래서 만나 느냐”고 묻자 대답없이 웃었다. 김숙은 “내부 들어도 알 수있다”고 말했다.

퀸 와사비는 “와묘 들어가는 ‘라는 신조어를 설명했다. “와묘 들어간다”는 퀸 와사비를 좋아하게되는 과정을 “담근”라는 말에 비유 한 말. 바쿠나레는 “퀸 와사비가 엄격 배우 편이다. 그것도 무려 성인 용품점에서”고 소개했다.

READ  옥수수는 Willowulf와 함께 조지아로 내려간 Devil Went를 다루고 있습니다.

퀸 와사비는 “단골의 성인 용품점이 있던 사장이 다만 일을 감히 작은 미니 건반 가서 작곡을하고 일을했다”고 말했다.

히로부미 값 “싹 쓰리 ‘과 함께 작업을하면서 실제와 생각했던 성격이 가장 다른 멤버 유재석을 꼽았다. 博文値는 “점점 빨리 집에 가서 말씀 하셨다. 집에서 기다리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히로부미 값 또한 2 위는 비를 꼽았다. 그는 “세련된 것이라고 생각했다”휴 “이러면서 올라 오는. 인간의 느낌이 좋았다 “고 말했다.

히로부미 値芽 세 이전에 유명 가수들과 작업을하고 있었다 능력자이다. 히로부미 값 가장 최근 백현의 공중 정원을 편곡 해 엑소 수호의 타이틀 곡 강 다니엘과 죤세운의 곡 작업을했다.

DJ 소다는 외모 비하 악플을 위해 16kg을 감량했다는 소문 사실도 전했다. 그는 “나는 지금보다 17kg 정도 나갈 때 사람들이 스모 선수 나 축구 선수라고했다”며 “다이어트를하려고 공부를했다”고 말했다.

퀸 와사비는 우울증을 경험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퀸 와사비는 “사람들은 무대 위에서 나에게 강력한 보이기 때문없는 것 같다고 생각하지만, 나는 매우 긴장하고 무서워 신경 안정제를 먹고 그랬다”고 말했다. 또한 “나를 보여주는 멋이 떨 듯하면 하나 멋이 없다”고 말했다.

퀸 와사비는 자존심이 낮아진 이유로 “지금처럼 사람들에게 알려진까지되도록 다양한 것을하려고했으나하게 안되었다”며 “단스츄다가 골반 부상 랩하고 있다가 성대 결절 걸리고 작곡 팀으로 활동하지 않는 맞고 나왔다 “고 말했다.

퀸 와사비는 “어떤 길을 걷고 있던 도중에 자신의 의문이 많았다”며 “지금은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은 운동도하고 사람도 많이 만나고 긍정적으로 생각해 보면 너무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MC는 다행이라고 안심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