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한국의 중앙 권력 순간

한국은 2021년을 기점으로 공식적으로 중견국의 지위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군사적으로는 VI 세계적으로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10대 경제대국 중 하나, 무역 및 개발에 관한 유엔 회의에 의해 강화되었습니다. 고급 경제학. 중간 강국으로서 한국의 물리적 부상은 전 세계적으로 그리고 미국에 의해 인식되지 않은 적이 없습니다. 국제적으로는 지난 5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미국에 대한 증거였다. 암묵적 인정 바이든 전 부통령이 한국 재벌들로부터 경제 투자를 모색하고 미국이 주도하는 규칙 기반 질서를 강조하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 속에서 한국은 막강한 중간 강대국이었다. 3주 후, 문 대통령은 영국 정상회담 후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초대. 문화적으로 한국의 영화, 음악, 유명인사는 전례 없는 인정과 찬사를 받았습니다.

그러나 여기에 2021년 현재 한국의 전반적인 성과가 대체 가능한지 여부에 대한 질문이 있으며, 이는 현상 유지의 외교 및 국제 안보 세계에서 한국의 영향력을 예측합니다. 신체적 능력을 갖는 것과 원하는 방식으로 권력과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은 별개입니다. 또한 한국의 국제적 정치적, 외교적 영향력은 아직 재정적 위치에 비례하지 않습니다.

한국에서 새롭게 찾은 중견국의 지위는 기존의 미국 주도 체제를 수동적으로 이용함으로써만 달성되었다. 한국이 민주주의, 군대, 경제의 계급을 거치면서 한국은 중간 권력의 정체성을 채택했지만 명목상으로만 이 지위를 자신의 국익을 위해서만 사용했습니다. 한 가지 예는 “위안부” 문제를 다자화하고 여성의 권리를 위한 국제적 의제로 재구성하려는 시도입니다.

한국의 미지근한 패시브 미들파워 지위는 불만족스러운 미들파워로 묘사되기에는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이는 특히 제재 및 인권에 대한 미국의 이해관계에 도전하는 것으로 종종 여겨지는 중국 및 북한과의 한국과의 관계에서 자율성을 감소시키는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그러나 “중간 권력”의 개념은 이념을 바탕으로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않습니다. 한국이 중견국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현상유지가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호주와 캐나다와 같은 전통적인 중서부 강대국은 내부 및 외부 요인으로 인해 중간 강국의 지위를 얻었습니다. 내부적으로는 국제형사재판소,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 등 다자간 해법과 메커니즘을 제안하고, 제1차 걸프전 등 미국 주도의 다자간 구상을 지원함으로써 국제 중간 강대국처럼 행동했다. 외부적으로는 냉전 종식 후 변화하는 국제질서를 이용하여 중견국처럼 행동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제적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인식 미국과 서부에서.

READ  중국, 탈북자 강제 송환 재개

아직 단정하기는 이르지만 코로나19는 미국이 현재 필요로 하는 현 질서를 교란시키기에 충분히 기여했다. 팔로워 중국에 대한 정당한 이익을 얻기 위해. 한국은 이 전환기에 미국 주도 체제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는 것 이상의 일을 함으로써 국제적 영향력을 높일 수 있습니다. 진정한 글로벌 미들파워로서의 역할을 시작하고 국제 사회에 더 많은 것을 “주는” 미들파워로서의 국제적 존재감과 가시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현재의 팬데믹이 잠재적으로 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한국은 스스로를 잠재적인 백신 제조 센터. 국가적 관점에서 추구하기보다는 국제 사회의 이익을 고려하면서 보다 광범위한 글로벌 보건 안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 계획을 협력적인 지역 또는 글로벌 다자 메커니즘으로 확장할 수 있고 확장해야 합니다. 베풀어야만 한국이 더 큰(영향력) 얻을 수 있고 지금보다 더 좋은 순간은 없습니다.

Minson Koe는 박사 학위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오하이오주립대학교 정치학(국제관계학) 학생.

사진=로이터통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