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올해 EAFF E-1에서 한국의 해로 각오

지소연이 11일 경기도 파주시 파주축구회관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사전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YONHAP]

베테랑 미드필더 지수연이 17년 만에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데 주목하고 있다.

한국여자축구연맹 콜린 벨 감독은 지난 목요일 EAFF E-1 챔피언십 명단을 발표했다.

김정미, 류지수, 윤영걸이 골문 중앙에, 김혜리, 심서연, 이영주, 장셀기, 홍혜지가 수비수로 나선다. 성미, 김윤지, 이민아, 장창, 조소현, 미드필더 지, 강채림, 고민정, 문미라, 박은선, 손화연 , 장유빈, 전은하, 최유리, 추효주가 공격수로 나선다.

대표팀에서 눈에 띄는 부재는 대표팀에서 꾸준히 뛰고 있는 브라이튼 앤 호브의 스트라이커 알비온 이금민이다. EAFF E-1 챔피언십은 FIFA 이벤트가 아니기 때문에 그녀의 프리미어 리그 클럽은 토너먼트에서 그녀를 방출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첼시에서 대부분의 선수 생활을 했지만 최근 수원으로 이적한 지현은 수요일 기자간담회에서 “E-1을 뛴 지 오래됐다”고 말했다.

“저도 은선이와 E-1 토너먼트를 하는 것은 처음이라 기대가 큽니다. 7년 만에 함께 하게 됩니다.”

E-1 챔피언십은 격년제로 열리는 대회로 올해로 8회째를 맞는 대회가 일본에서 열린다. 북한이 대회에서 물러나면서 중국, 대만, 일본, 한국이 7월 19일부터 맞붙는다.

한국은 2005년 북한을 꺾고 대회에서 한 번 우승했다. 한국은 2015년과 2019년 두 차례 2위를 기록했다.

한국의 남녀 축구 역대 최다 득점자인 지현은 “나는 EAFF에서 겨우 3위를 했지만 내가 없이 한국이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말했다. “한국이 AFC에서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기 때문에 이번이 기회라고 생각한다. 경기가 기대된다.”

개막전은 7월 19일 3회 우승한 한국과 일본이 맞붙는다.

지현은 “첫 경기는 어느 팀에게나 어렵다. 첫 경기에서 일본처럼 강한 팀과 만나기는 쉽지 않겠지만, 먼저 일본과 맞붙는다는 점도 고무적이라고 생각한다. 한국에 호의적…

지난 5월 지현은 8년 만에 첼시를 떠나 수원과 계약을 맺으며 생애 처음으로 한국 WK리그에 합류했다.

그러나 7월로 예정됐던 수원FC 우먼과의 첫 경기는 등록 절차 문제로 연기됐다.

READ  르브론 제임스와 다른 운동 선수들이 아프리카 계 미국인 투표를 돕기 위해 조직하기 시작했습니다

지현은 “최근 첫 WK리그 참가가 연기됐다. “그래서 한 달 넘게 경기를 뛰지 않았기 때문에 육체적으로 원하는 만큼 준비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훈련을 하면서 체력과 레벨을 올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한국은 7월 19일 일본 가시마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첫 경기를 치른다.

한국에게 E-1 토너먼트는 내년 7월 개막하는 2023 호주·뉴질랜드 여자월드컵을 앞두고 팀이 계속해서 기량을 연마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by 윤소향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