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만에서 전몰자 송환 행사에서 강연하는 한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수요일, 한국 전쟁에서 사망 한 군인을 대상으로 한 공동 기반 진주만 히 캠에서 첫 공동 귀국 행사에서 주연을 맡는, 그리고 국방 포로 / MIA 회계 국은 말했다.

전세계없는 미국의 전쟁 사망자를 조사하고 수색하고 회복하는 기관은 68 대한민국과 6 명의 미국 군인들이 그들의 모국으로 송환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DPAA는 하와이에 큰 식별 실험실, 사무실, 수백 명의 직원이 있습니다.

행사는 한국의 국방부 KIA 회복과 식별을 위해 교육부 또는 MAKRI에서 개최됩니다. 이것은 국가 차원에서 행해진 다른 유일한 주요 전몰자 회복 노력의 하나입니다.

미국을 대표하는 캠프 HM 스미스에 본부를 둔 미국 인도 태평양 군 사령관 인 존 아키 리노 제독입니다.

또한 DPAA의 운영 담당 부국장 인 다리우스 바나지 소장도 “US-RoK 얼라이언스와 타락한 사람들을 반환하는 고귀한 공동 노력을 강조하고있다”고 말했다.

“이 행사는 과거의 송환과 마찬가지로, DPAA 및 MAKRI 사이의 강력하고 오랜 파트너십에 의한 것”이라고 회계 기관은 덧붙였다. “이러한 식별 이어진는 기술의 놀라운 개선 법의학의 발전 및 DPAA 및 MAKRI 사이의 강력한 파트너십입니다.”

2020 년 6 월, DPAA는 힛카무으로 송환 행사를 개최하고 그동안 1950 – 53 년 한국 전쟁 중에 미군과 유엔군과 함께 싸운 147 명의 타락한 한국 병사의 시신이 자국으로 이송 되었다.

이러한 노력은 DPAA 한국 전쟁 식별 프로젝트의 일부이며, 1990 년부터 1994 년까지, 그리고 2018 년에 북한에 의해 일방적으로 전달 된 유골이 포함되어있었습니다. 회계 국에 따르면 한국에 남아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여 한국의 고관 인 재민 파크 국방 차관이 유골을 받아 들였다.

회계 기관에 따르면, 2020 년의 사건은 행사 전날 열린 합동 수사 심사 중에 DPAA 연구소와 MAKRI의 과학자와 직원이 사체를 분석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