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세 직접 지원 ‘검토 … 3 차 지원금 4 조원 넘을 수도

입력 2020.12.20 09:45 | 수정 2020.12.20 09:58

당정은 1 월 중에 지급하는 소상공인 · 자영업자 대상 3 차 재해 지원금 임대료 용도의 직접 지원금을 포함하는 방안이 검토하고있다.

20 일 추가 민주당과 정부 당국에 따르면 다음달 코로나 19 소상공인의 피해 지원금을 지급 할 때 세입자를 대상으로 임대료 직접 지원금을 일정 부분 반영하는 방안이 정부 내부에서 검토되고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0 일 서울 남대문 시장의 모습 ./ 연합 뉴스

이러한 논의는 “선한 임대인 ‘에 대한 세액 공제 등 기존 액션에 그치지 않고 한 걸음 가려고 고민이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맥을 같이한다. 이와는 별도로 코로나 19 사태와 같은 특수한 상황에서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법 · 제도적으로 어떻게 지원할지에 대한 문제도 검토 중이다.

소상공인 대상의 임대료 지원 정책은 크게 임대인에 대한 간접 지원과 세입자에 대한 직접 지원 정책으로 나뉜다. 집주인이 임대료를 낮추는 인하 액의 50 %에 대해 세액 공제를주는 부드러운 임대인 정책이 임대 지원책의 하나 다.

정부의 영업 금지 · 제한의 지시에 영업을하지 못한 임차인에게 임대료 등 고정비 성격의 자금을 직접 지원 해주는 정책이 현재로서는 중요한 논의의 대상이다. 당정은 정부의 조치에 문을 닫는 업체의 고정 비용을 최대 90 %까지 지원하는 독일의 사례 임대료를 75 % 이상 감소하면 정부가 50 %를 보유 해주는 캐나다의 사례 등을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내부에서 임대료 지원 규모가 커지는 경우 내년 초에 보정을 편성하여 대응해야한다는 의견이 상당하다. 현재 거리를 두는 수준을 일정 기간 이상 더 유지할지 여부를 3 단계로 격상하고도 내년 예산에 편성 된 목적 예비비에 동원 할 수있는 수준을 넘었다 고 볼 수있다 .

정부 내부에서는 피해 규모가 커지는 점을 반영하여 당초 계획 한 소상공인을 넘어 특수 형태 근로 종사자 (특고) 등 고용 취약 계층 및 저소득층 지원 대상 확대 하는 방안도 논의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수요를 감안하면 3 차 피해 지원금의 규모는 최소 4 조원이 넘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있다. 기존에는 소상공인 · 자영업자 영업상의 손실 보전 성격의 지원금을 중심으로 계획을 짰다 현재 임대료 등 고정비 지원 성격의 지원 고용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이 추가 검토 되어 있기 때문이다. 내년 예산에 편성 된 소상공인 지원금은 약 3 조원이다.

지원 범위 및 지원 수준의 요구가 늘어나면서 3 차 지원금 계획 확정시기가 내년에 밀려 가능성도 흘러 나온다. 당초 이달 중 계획을 발표하고 다음달 중순 집행한다는 계획에 변동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READ  인도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는 계속 증가
Written By
More from Sam Hi-Ah

정치 BAR : 정치 : 뉴스 : 한겨레

손항욘 선임 기자의 정치 마쿠죤 두께 333정기 국회 경제 민주화 법안 처리기로장...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