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첫 파이널 A”광주 FC 바쿠진소뿌 감독 “의무는 없다”

광주 FC 바쿠진소뿌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스) 베진나무 기자 = 광주 FC의 창설 이후 처음으로 프로 축구 K 리그 1 파이널 A에 이끌었다 바쿠진소뿌 (43) 감독이 상위 팀과 대전하는 나머지 시즌도 의무는 없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광주는 20 일 성남 탄천 종합 운동장에서 열린 하나 원큐 K 리그 1,2020 22 라운드 성남 FC와 원정 경기에서 펠리페와 두 현석의 득점으로 2-0 승리를 거뒀다.

이것은 광주는 6 승 7 무 9 패로 시즌 승점을 25 펴고 8 위에서 6 위로 순위를 끌어 올려 상위 6 팀이 경쟁 파이널 A에 막차로 합류하게되었다.

6 위였다 강원 FC가 수원 삼성에 1-2로 역전패, 7 위 FC 서울은 대구 FC와 0-0 무승부를 기록했기 때문에 광주가 극적으로 결승 A 티켓을 손에 넣었다.

광주 파이널 A 진출은 구단 사상 처음이다. 지난해 K 리그 2 우승으로 올해 K 리그 1에 승격 곧 파이널 A 진출까지 이루어 의미가 컸다.

광주 구단에 따르면, 바쿠진소뿌 감독은 경기 후 먼저 “정규 리그 최종전이기 때문에 다른 것은 제쳐두고 오늘의 경기 만보고 모든 것을 쏟아 내 자고 선수들에게 전했다. 자주 함께 와서 주셔서 감사합니다. 정말 어려운 일했다 “고 선수들에게 모든 공을 돌렸다.

창립 첫 파이널 A 진출을 이룬 광주 FC 선수단.
창립 첫 파이널 A 진출을 이룬 광주 FC 선수단.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광주가 성남을 꺾어도 강원도와 서울의 한 팀만 승리하면 광주 파이널 A 진출은 무산되고있는 상황이었다.

박 감독은 “경기에 집중하고 싶었다”며 “다른 팀의 결과를 모르고 무조건 우리가 승리해야한다는 생각이었다. 결과는 경기가 끝난 뒤 알았다”고 털어놨다 했다.

파이널 A에 진출하기까지 가장 어려웠던 점을 들어달라고하면 박 감독은 “시즌 초반 윌리 안과 엄 원상가 부상으로 이탈 해 적극적으로 임할 수 없었다”며 “따라서 일부 시험 보면, 결과도 좋지 않았다. 두 선수가 돌아와 조직적으로 많이 좋아졌다 “고 회고했다.

그는 팀당 5 경기 씩 값을 파이널 라운드와 관련해서는 “리그 상위 6 개 팀이 모여있는만큼 절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험한 길을 예상했다.

반면 “강한 팀을 마주 있지만 의무는없는 다크호스 같은 팀이된다”고 힘을 집중했다.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양강 체제가 굳어진 상태에서의 우승은 어렵지만, 일단 구단 상위 순위 예약 한 광주는 내년 시즌 아시아 축구 연맹 (AFC) 챔피언스 리그 출전권도 노릴 수있다.

박 감독은 “시즌 초반 파이널 A는 물론 챔피언스 리그는 생각해 봤다”며 “좋은 팀을 상대로 우리만의 플레이를 어떻게 할 수있는 우리의 최종 순위가 어느 정도까지 올라갈 수 수에 집중하겠다 “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READ  인디애나에서 "흑인 생활"시위 도중 차가 시위대를 때렸다
Written By
More from Arzu

[사회]정부 “임신 14 주까지 낙태를 허용”… 내일 입법 예고

“낙태죄”관련 형법 등의 개정 법률안 내일 입법 예고임신 초기 14 주까지 낙태...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