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에 자유로움을 더하다

탈북자들은 도착하자마자 산속의 한적한 건물에 머물면서 국정원의 심문을 받으며 최대 3개월을 보낸다. 승인되면 하나원이라는 정착지원센터로 이동해 탈북자들에게 은행, 기술, 쇼핑의 기초를 가르친다.

이 교육의 일부에는 종종 하나원 학생들에게 쇼핑할 돈이 주어지는 백화점 견학이 포함됩니다. 북한에는 1%의 서양 브랜드가 있는 상점이 몇 개 있지만 대부분의 탈북자들에게는 하나원 여행이 처음이다.

2014년 압록강을 건너다 옷을 모두 잃어버렸던 강나라 씨는 선생님이 또래 아이들에게 스타일리시하다고 해준 너구리 털 안감 K-Swiss 퀼트 재킷을 선택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윤 씨는 자신이 입었던 쇼핑몰 신세계(‘새로운 세계’라는 뜻)를 ‘놀라운 대체 세계’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서 본 프릴 장식의 짧은 면 잠옷을 샀던 기억이 난다.

하나원을 떠나면서 세 여성은 북한에서 살았을 때 텔레비전에서 보던 것과 거의 같은 남한의 일상을 발견했습니다. 2009년에 탈북한 강지현은 옷을 잘 입는 데 드는 비용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한 것은 처음이었고 일상적인 한국 스타일이 실망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녀는 “옷을 보면 볼수록 품질을 더 잘 이해하게 된다”고 말했다. “더 예쁜 걸 원했는데 참을 수가 없었어요. 한국 드라마에서는 다들 값비싼 화려한 옷을 입고 자주 갈아입는데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아요.”

강나라는 돈이 있는 사람들이 옷을 이렇게 단정하게 차려입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었고 첫해에는 트렌드를 삼키느라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저스틴 비버의 로우컷 바지가 무서웠다”고 말했다.

READ  한국 방산업체, 우주 경제 활성화를 위한 노력 강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