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르노빌 노동자, 러시아 점령하 600시간 교대 기억

Liudmyla Kozak은 25일 동안 공장에서 러시아인 포로로 잡혀 있었습니다.

쿠르드어:

원자력 엔지니어인 Lyudmila Kozak은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을 때 없어진 체르노빌 원전에서 12시간 야간 근무를 하던 중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습니다. 노동자들은 현장 주변의 이른바 배제 구역 가장자리에서 큰 폭발음을 들었습니다.

군용기가 머리 위로 활주하고 전투가 격화되자 Cusack과 그녀의 동료들은 노동자들의 다음 교대가 그날 아침에 예정대로 쉬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코작(45)은 체르노빌 직원들이 살고 있는 벨로루시 국경 근처의 슬라부티치 마을에서 오후 중반쯤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화면에서 초대받지 않은 손님이 몰래 들어오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노동자들은 1986년 원전 사고 이후 가장 극적인 사건을 목격하게 되었고, 36주년을 맞아 화요일 Slavutic에서 철야 철야를 맞았습니다.

방사능 기지 주변에서 우크라이나군과 전투를 벌인 후 러시아군은 침공 첫날 저녁까지 그들의 영토를 장악했습니다. 러시아군은 유럽 국가에 대한 가장 큰 공격인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상, 해상 및 공중 공세의 일부였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Cusack은 “그들은 우리를 체포한 다음 오랜 협상 끝에 우리를 작업장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일할 수 있고 아무도 우리를 방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명령을 이행했고, 그들을 반대하거나 충돌하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더 큰 갈등을 일으키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날이 갈수록 우크라이나 당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방사성폐기물 시설을 운영하는 지친 직원의 석방을 거듭 촉구했다.

Kozak은 러시아군이 공장 부지에 있는 시설을 기지로 사용하여 공장에서 100km(62마일) 떨어진 키예프 근처에서 공격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키예프에 가서 총격전을 하고 공장으로 돌아와 쉬고, 목욕하고, 씻고, 밥을 먹고 잠을 잤다”며 “다시 키예프에 갔다”고 말했다. 체르노빌의 군사 장비.

Reuters는 그녀의 계정을 독립적으로 확인할 수 없었습니다. 공장을 점거하는 동안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이 무기와 탄약을 금지 구역으로 가져오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1986년 4월 26일, 원자로 시스템 테스트 중 갑작스러운 전력 급증으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4호기가 파괴되었습니다. 사고와 이어진 화재는 엄청난 양의 방사성 물질을 미국 환경으로 방출했습니다. 원자력 규제 당국은 말했다. 브리태니커는 이것을 원자력 발전 역사상 최악의 재앙이라고 불렀다.

READ  Harbhajan Singh blasts Pakistan fans for accusing India of fixing T20 World Cup matches: 'Stop this nonsense'

코삭은 3월 말에 러시아군이 철수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그 전에는 점령된 공장에서 25일 후에 그녀와 다른 두 명의 근로자가 떠날 수 있었고 다른 직원이 그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그녀는 피곤한 미소를 지으며 “제 교대 근무 시간은 12시간이 아닌 600시간이었습니다.

(헤드라인을 제외하고 이 이야기는 NDTV 제작진이 편집하지 않았으며 신디케이트된 피드에서 게시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